2021-09-19 16:15
미 국무부 “북한 비핵화 집중, 동맹국 긴밀 협의”
미 국무부 “북한 비핵화 집중, 동맹국 긴밀 협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2.2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방한한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에서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 방안 등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고, 이를 위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은 지난 2016년 방한한 블링컨 장관이 강연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고, 이를 위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 고의급 회기 첫날인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계속 집중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대량살상무기 위협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제거해야 하는 국가안보상 필요와 도덕적 책임이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유엔 군축회의 등 국제사회의 논의나 미국의 역할에 대해 큰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의 복원’을 기조로 두고 대외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해 북한 문제와 이란 핵 합의, 러시아와 중국의 핵무기 감축 등을 언급한 것도 이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에 다른 국가들도 동조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제사회가 북한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을 위반한 뒤 탈퇴했고 금지된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와시오 에이치로 일본 외무성 부상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해야 한다”면서 북핵 확산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