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6:27
박범계의 ‘장관 앞서 여당 의원’ 발언 논란… 국민의힘 “경질해야”
박범계의 ‘장관 앞서 여당 의원’ 발언 논란… 국민의힘 “경질해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2.25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기자간담회를 위해 대전 준법지원센터 2층 대강당으로 들어오고 있다./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대전 선화동 대전보호관찰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저는 법무부 장관이기에 앞서 여당 국회의원”이라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정치 중립을 지켜야 하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여당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이 우선순위에 있다고 강조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박 장관은 지난 24일 대전 선화동 대전보호관찰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에 대한 입장을 질문 받자 “저는 법무부 장관이기에 앞서 기본적으로 여당 국회의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내에 다양한 의견이 있고 의정활동 과정에서 검찰개혁특위 위원들과 많이 토론하고 저의 의견도 전달했다”며 “당론이 모아지면 따르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박 장관이 “망언을 했다"고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경질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인식이자 망언”이라며 “박 장관이 드디어 커밍아웃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가뜩이나 대한민국 법무부가 민주당 법무부로 전락한 마당에 장관 스스로 민주당 당론을 따르는 의원이라는 점을 공개했으니 그 자리를 유지해선 안 될 것”이라며 “당적을 버리든지, 대통령이 경질해야만 대한민국 정의와 법무부가 살아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더는 대한민국 법무장관으로 놔둘 수 없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라고 박 장관 경질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