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7:25
재보궐 40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부산 방문 논란
재보궐 40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부산 방문 논란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2.2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선장으로 부터 운항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논란을 빚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일 앞둔 시점이라,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선거에 개입하려는 의도였다는 비판이 나온 것이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이날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선장으로 부터 운항관련 보고를 받는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과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찾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일 앞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한 것은 ‘선거개입’이 아니냐는 게 야권의 비판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균형 뉴딜로 인해 방문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부전역에서 진행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회’에 참석한 후 바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배를 타고 가덕신공항 예정지 인근 해상에서 사업 추진 상황을 보고받았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일정은 한국판 뉴딜의 지역균형 뉴딜 현장 방문이라고 설명했다.

동남권 메가시티란 부산·울산·경남을 초광역 경제권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으로 2019년 12월 김경수 경남지사가 처음 제안했다. 청와대는 “초광역 협력이 핵심으로서, 앞으로 균형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야권, 대통령 부산방문 일제히 비판 

문 대통령의 방문이 논란이 된 것은 시기 때문이다. 현재 부산은 시장이 공석인 상태로, 오는 4월 7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있다. 보궐선거를 약 40일 앞둔 상황에서 부적절한 방문이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열세를 보이고 있는 부산지역을 방문해 신공항 이슈를 부각시키려는 의도였다는 게 일각의 해석이다. 

야권은 즉각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선거개입’이라며 일제히 비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선거 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며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한 비판은 정의당에서도 나왔다. 정의당은 가덕신공항 건설을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정부 4대강과 닮은 꼴인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통령까지 나서서 쐐기를 박겠다는 것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강민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차질없는 추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꾸준히 관련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며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오래전 결정된 행사”라고 선을 그었다. 

◇ 문 대통령, 가덕신공항 건설 필요성 강조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날 문 대통령의 현장 일정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장관만 4명이 동행했고, 청와대 고위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등 당정청 인사들까지 함께 했다. 

현재 민주당은 여론조사 상으로 부산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에 문 대통령까지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가 됐다. 게다가 민주당은 26일 본회의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렇게 될 경우 부산 민심이 쏠릴 것이라고 기대하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본 후 “지방의 피폐함과 인천공항을 지방의 1,000만명이 이용하는 불편함을 그대로 둘 수는 없다.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국토교통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당부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국토부는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쳐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