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7:25
′김종인 체제′ 지속 문제에 이견 보인 국민의힘
′김종인 체제′ 지속 문제에 이견 보인 국민의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0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내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 문제가 연일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재보궐선거 전 퇴진을 언급한 데 이어,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체제 지속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두고 당내에서 이견이 엿보이고 있다. 당 밖에서도 김 위원장을 저격하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김 위원장의 임기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른 모양새다.

이같은 모습은 지난 1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새어 나왔다. 토론회에서 사회자는 “김 위원장이 4‧7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 있다고 했는데, 김종인 체제를 이제 그만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느냐”고 후보들에게 질문했다.

대다수의 후보들이 반대 입장을 보였지만,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유일하게 동의의 뜻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이 당내 변화를 추구했지만,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내포한 것이다.

오 전 시장은 ″(김 위원장이) 지금까지 많은 수고를 했다. 당이 중도를 향해 외연 확장이 필요하다는 게 저의 주장인데 헌신적으로 당을 위해 애썼다는 점에서 고맙게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불행하게도 외부에서 들어와서 그 일을 하셔서 그런 변화가 우리 당의 본질적 변화로 국민에게 전달이 안 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를 내부에서 뽑아 보수를 지키면서 중도까지 진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중도 외연 확장을 내부적이고 자체적인 힘으로 이뤄내야 국민 신뢰를 더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복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궐선거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단일화 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국민의힘 후보가 패배할 경우 물러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김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4월 7일 서울·부산 보궐선거일까지다.

논란이 일자 이를 직접 일축하고 나섰다. 그는 “안 후보로 단일화된다고 해서 사라진다고 얘기한 적은 없다”며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 후보가 안 된다는 걸 상상해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도 엇갈린 모습을 보인 데 대해 ‘김종인 거취’ 논란이 다시 점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에 대해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당이 똘똘 뭉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꿀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안 대표와 국민의힘 간 단일화 국면이 김 위원장 거취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 과정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안 대표에게 패배할 경우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양대 보궐선거에서 김 위원장의 역할은 아무것도 없다”며 “이제부터라도 김 위원장께서는 몽니나 심술부리지 마시고 판세가 흘러가는 대로 따르라. 그게 4월 7일 아름답게 퇴진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