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1:16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부산시장 후보 박형준 선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부산시장 후보 박형준 선출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왼쪽)와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왼쪽)와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국민의힘 후보로 오세훈 후보가, 부산시장 후보로는 박형준 후보가 선출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경선 결과 두 후보가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는 41.64%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고, 뒤이어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장 경선은 일각에서 나경원 후보의 승리를 점치는 전망도 있었지만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가 승기를 잡았다. 오 후보가 경선 기간 나 후보의 ‘강경 보수’ 성향을 비판하며 중도 외연 확장성을 장점으로 내세운 게 주효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오세훈 후보는 제3지대 경선에서 금태섭 전 의원을 꺾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치르게 된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은 이변 없이 당초 예상대로 박형준 후보가 53.40%의 득표율로 승리를 거뒀다. 이어 박성훈는 후보 28.63%, 이언주 후보는 21.54%를 얻는데 그쳤다.

오세훈 후보는 후보수락연설에서 “임기를 마치지 못한 10년간 죄책감, 자책감으로 살았다”며 “다시 한번 열심히 뛰어서 서울시민께 지은 죄를 갚아라하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오 후보는 야권 후보단일화 문제에 대해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며 “야권이 분열된 상태로 선거를 치르는 것은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후보는 수락연설에서 “문재인 정권 4년 동안 국민들이 폭주하는 정권에 대해 얼마나 실망하고 분노하는지 현장에서 느끼고 있다”며 “이 정권의 폭주가 제동 되는 선거가 이번 선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힘이 비판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이 있는 정당, 진정한 비전이 있는 정당임을 보여드리겠다”면서 “부산에서부터 정직한 대한민국 리더십, 혁신과 민주의 리더십 모범을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