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22:17
김범수 카카오 의장, ‘더기빙플레지’ 참여… 기부 광폭 행보
김범수 카카오 의장, ‘더기빙플레지’ 참여… 기부 광폭 행보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3.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자발적 기부운동 '더기빙플레지'에 서약하면서 본격적으로 사회 환원 활동에 나선다. 그동안 사회 환원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혀온 만큼 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회 문제 해결 행보에도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자발적 기부운동 '더기빙플레지'에 서약하면서 본격적으로 사회 환원 활동에 나선다. 그동안 사회 환원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혀온 만큼 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회 문제 해결 행보에도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더기빙플레지’에 참여한다. 그동안 사회 환원에 대한 의지와 관심을 표현해왔던 만큼 본격적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행보에도 적극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는 16일 김 의장이 더기빙플레지의 220번째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더기빙플레지는 지난 2010년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과 그의 아내 멀린다 게이츠,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재산 사회 환원을 서약하며 시작한 자발적 기부운동이다. 

현재 25개국 총 220명이 서약했고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버진그룹 창업자 리처드 브랜슨 등 전세계 유명인들이 더기빙플레지에 참여했다.

김 의장은 서약서를 통해 “이 서약을 통해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려고 하며 자녀들과 오랜 시간 동안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 나눴던 여러 주제들 가운데 사회문제 해결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일부터 기부금을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목표했던 부를 얻고 난 뒤 인생의 방향을 잃고 한동안 방황해야 했으나 무엇이 성공인가라는 시를 접한 뒤 앞으로의 삶에 방향타를 잡을 수 있었다”며 “서약을 시작으로 우리 부부는 기업이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려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더기빙플레지 참여를 선언하기 전 자신의 재산 절반을 기부를 약속했다. 기부금은 카카오 주식 1,217만주와 계열사 케이큐브홀딩스 주식의 절반에 해당하는 약 5조원이다. 지난달에는 자사 직원들과 ‘브라이언 애프터톡’을 진행, “1년이면 1년 단위를 정해서 몇천억원 수준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몇 가지 사회 문제라도 풀 수 있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그동안 대기업 총수들의 기부 약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례가 적지 않았던 만큼 김 의장의 기부 약속도 일회성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김 의장이 재산 기부를 언급한 시점은 김 의장이 가족과 친인척에 1,000억원대 주식 증여 등의 부정적 이슈로 카카오가 곤욕을 치를 때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더기빙플레지 참여 등 김 의장이 올해 약속한 기부 행보가 이어지고 있어 향후 재산 기부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업계에서는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