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1:19
민주당, ‘박원순 피해자’ 회견에 말 아끼다 뒤늦게 사과
민주당, ‘박원순 피해자’ 회견에 말 아끼다 뒤늦게 사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뉴시스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 입장을 밝히며 다시는 성 비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17일 오전 열린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기자회견에 대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말을 아끼다 뒤늦게 사과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에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임박한 상황에서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열자 난감한 기색도 감돌았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시 한 번 당을 대표해서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며 “민주당은 피해자가 더 무거운 짐에 눌리지 않고 아무 불편함이 없이 일상에 정상적으로 복귀하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당이 부족했다”며 “민주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 구성원의 성 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고, 성 비위 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전날 부산 엘시티 현장 기자회견 후 기자들이 입장을 묻자 “그것과 관련해서는 지금 아무것도 모른다”면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신영대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전날 저녁 7시 반께 서면브리핑을 내고 “(피해자는) 공개 석상에 나오는 것 자체가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위력 앞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피해자 분의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더욱 무겁고 숙연해진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 고통을 함께 하겠다는 말조차 조심스럽다”면서 “더 이상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말을 아끼던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도 전날 밤 9시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내놨다. 박 후보는 “제가 진심으로 또 사과 드리고 용서도 받고 싶다”며 “저희 당 다른 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모두 제게 해주시라. 제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후보는 열린민주당과의 단일화 협상 발표 직후 기자들이 입장을 묻자 “저에게 진지하게 생각할 시간을 달라”며 “제가 집에 가서 진지하게 생각을 한 뒤 밤에 페이스북에 올리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한편 피해자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 비서 A씨는 지난 17일 서울 모처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에 직접 나온 이유를 묻는 질문에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이유가 묻혔다고 생각한다”면서 “피해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저를 상처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이 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밝혔다.

A씨는 또 “저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의원들에 대해 직접 사과하도록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