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14:33
남인순·진선미·고민정, ‘박영선 캠프’서 하차한 까닭
남인순·진선미·고민정, ‘박영선 캠프’서 하차한 까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호소인 3인방’으로 불리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왼쪽부터)·진선미·고민정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 입장을 밝히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에서 하차했다./뉴시스
‘피해호소인 3인방’으로 불리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왼쪽부터)·진선미·고민정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 입장을 밝히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에서 하차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이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를 떠났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한 야당은 그동안 이들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불러 2차 가해를 했다며 선거 캠프에서 내보내야 한다고 공격을 가해왔다.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도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저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의원들에 대해 직접 사과하도록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결국 이들 의원은 모두 피해자에게 사과 입장을 밝히고 ‘박영선 캠프’에서 맡았던 직책을 내려놨다. 이들 3인 가운데 고민정 의원이 가장 먼저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의원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피해자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이 괴로운 날들 속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박영선 캠프 대변인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동선대본부장인 진선미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제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 온전히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선대위의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사퇴 글을 올렸다.

같은 직책을 맡고 있던 남인순 의원은 이날 저녁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과 함께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에 국민의힘은 이들이 박영선 후보 선거 상황이 불리해지자 군사작전하듯이 사퇴했다며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피해여성의 절절한 호소에 ‘모른다’로 일관하던 민주당이 하루 만에 태세를 전환하며 군사작전 하듯 사퇴 임무를 완수했다”며 “지난 8개월간 피해호소인이라며 가해놀이를 하던 이들은 상황이 불리해지니, ‘문득 나도 여성이었음을 알게 됐다’며 경이로운 인지 회복 능력을 과시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어이가 없다. 고작 선거사무실에서 명패 하나 치우는 것이 엄청난 결단처럼 생색낼 일인가”라며 “몇 개월 동안 고민했다는 참회가 진실이라면 애당초 캠프에 들어가면 안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하길 바란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대독 사과’같은 안 하니만 못한 사과를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선거가 먼저다’ 여러분들의 사과는 그래서 저렴한 신파극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