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2:54
금태섭도 합류… 더 막강해진 ′오세훈 캠프′
금태섭도 합류… 더 막강해진 ′오세훈 캠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2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의원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손을 잡았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 예정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더불어 중도·무당층을 적극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금태섭 전 의원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금 전 의원까지 오 후보와 손을 잡으면서 야권의 화력은 더욱 세질 것으로 보인다.

오 후보 캠프 측은 24일 금 전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앞서 안 후보와 제3지대 단일화 경선을 치렀던 금 전 의원은 야권 단일 후보가 결정되면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이번 합류는 전날(23일) 오 후보가 직접 금 전 의원에게 전화를 하면서 성사됐다. 오 후보의 전화에 금 전 의원은 즉각 “힘 닿는 데까지 돕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오 후보 캠프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도 직접 참석했다.

금 전 의원은 이번 선거를 ‘상식을 복원하는 선거’로 규정하며 자신이 합류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민주당 출신으로서 야권의 승리에 일조한다는 부정적인 시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민주당 내에서도 합리적인 분들은 이번에 회초리를 맞아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격 선거 운동에 돌입하면 안 대표와 함께 중도‧무당층을 공략하는 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번 선거는 진영 간 다툼이 아니다”며 “상식을 복원하는 선거이기에 중도층에 대한 지지를 복원해야 한다고 보고, 제가 그런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힘의 입당에는 선을 그었다. 금 전 의원은 “입당 계획은 없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뿐 아니라 중도층을 비롯한 합리적 유권자 여러분들께 호소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오 후보에 대한 지원을 약속한 안 대표에 이어 금 전 의원까지 지원 사격에 나서면서 야권의 분위기는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오 후보는 이날 금 전 의원의 합류에 대해 ″백만대군을 얻은 것 같은 귀한 원군을 얻은 날이다″라며 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