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20:29
야권, 서해수호 날 맞아 정부 ′대북 정책′ 비판
야권, 서해수호 날 맞아 정부 ′대북 정책′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2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야권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야권이 26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일제히 정부를 향해 ‘대북 공세’를 퍼부었다. 정부가 대북 문제와 관련 미온적 태도를 보이며 북한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지금 정부는 진정 서해를 지키고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서해 5도 주민, 서해수호 55 용사와 유가족들의 자존심을 지키기는커녕 침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5용사를 사지로 몰아넣은 북한 눈치만 보는 ‘북한 바라기 정권’"이라고 힐난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북의 눈치를 보느라 행사도 축소하고 참석도 제한하는 문 정권의 친북 행보는 끝이 없다”고 일갈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둘러싼 잡음이 이어졌다. 보훈처가 기념식에 야당 의원의 참석을 불허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내가 국방위원인데 국방위원도 참석 거부당했다. 정말 이게 나라인가”라며 토로했다. 

당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한정된 인원으로 기념식을 치르겠다던 보훈처는 논란이 거세지자 국회 정무위원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까지로 범위를 넓혔다. 하지만 비판은 가시지 않았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부가 천안함 추모 행사로 장난을 치고 있다”며 정부의 태도를 비난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도 야권은 따가운 눈초리를 보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몇 년 동안 참석 않다가 작년에 총선을 앞두고 처음 참석했다. 금년에는 보궐선거를 앞두고 참석한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의 행보가 선거와는 아주 상관없는 일이라고 믿고 싶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임을 밝히라며 압박에 나섰다. 유 전 의원은 “(지난해) 대통령의 기념사에는 ‘북한의 소행’이라는 말도, ‘북한’이라는 단어조차 없었다”며 “문 대통령에게 부탁한다. 오늘 기념사에서 ‘분명한 북한의 소행’이라고 한마디만 해주시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25일)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과 관련 합동참모본부가 ‘미상 발사체’라고 표현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오 후보는 이날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부르지 못하고 ‘미상 발사체’라고 말하는 군을 가진 비정상적인 나라에 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 서울 종로구 덕수궁 유세 현장에서 “다른 건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김정은 눈치만 살살 보는 정부가 바로 이 정부”라며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것도 알면서 국민에게 알려주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