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평일부터 주말까지’ 윤주상의 존재감
2021. 03. 29 by 이민지 기자 alswl4308@sisaweek.com
‘안녕? 나야!’(위)와 ‘오케이 광자매’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주상 / KBS2TV ‘안녕? 나야!’,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안녕? 나야!’(위)와 ‘오케이 광자매’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주상 / KBS2TV ‘안녕? 나야!’,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윤주상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안녕? 나야!’와 ‘오케이 광자매’에서 각기 다른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열 일’을 이어가고 있는 것. 그의 브라운관 행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주상은 지난 1월 종영한 OCN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 극본 여지나)에 이어, 현재 KBS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연출 이현석, 극본 유송이)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월 17일 첫 방송된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반하나(최강희 분) 앞에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던 17살의 반하니(이레 분)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윤주상은 극 중 조아제과 회장 한지만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지만은 한유현(김영광 분)의 아버지로, 할 일 없는 동네 할아버지 같지만 사람 보는 눈이 날카롭고 냉철한 사업가 마인드를 가진 인물이다. 

한지만으로 분한 윤주상 / KBS2TV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한지만으로 분한 윤주상 / KBS2TV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윤주상은 코믹과 진지를 아우르는 연기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그는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와 굵직한 연기로 극의 무게를 더하는가 하면, 철없는 아들로 분한 김영광과 유쾌한 ‘부자 케미’를 안정적으로 소화해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지만이 눈 건강 악화로 인해 하나뿐인 아들 한유현을 다시 볼 수 없게 된다는 설정을 몰입도 높은 열연으로 소화, 안타까움을 더했다.

기세를 몰아 윤주상은 지난 13일 첫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연출 이진서, 극본 문영남)에서 주연 이철수로 분해 드라마의 중심을 이끌어가고 있다.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숭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그는 아내의 살인 용의자로 가족에게 의심받는 상황을 ‘짠내’나는 연기로 소화, ‘안녕? 나야!’ 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쏠쏠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철수로 분한 윤주상 / KBS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이철수로 분한 윤주상 / KBS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특히 세 딸인 광남(홍은희 분)·광식(전혜빈 분)·광태(고원희 분)와 상황에 따라 앙숙 관계였다가 애틋한 부녀 관계로 변화하는 모습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표현,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철수네 머슴 아들 한돌세 역을 맡은 이병준과 선보이는 ‘중년 브로맨스’는 작품의 감칠맛을 더한다. 평일 미니시리즈부터 주말극까지 접수한 윤주상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