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7:58
스마트 전기차 뛰어든 샤오미… “10년간 100억달러 투자”
스마트 전기차 뛰어든 샤오미… “10년간 100억달러 투자”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03.3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중국의 IT기업 샤오미가 스마트 전기차 사업에도 뛰어든다. 

레이쥔(Lei Jun) 샤오미 CEO는 30일 ‘샤오미 봄절기 신제품 발표회 2021’에서 스마트 전기차 사업에 초기 100억 위안(약1조7,254억원) 투자와 함께 샤오미 완전 자회사로 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샤오미는 스마트 전기차 사업을 시작한다고 홍콩증권거래소(HKEX)에 공식 공고를 내기도 했다. 샤오미는 향후 10년간 총 100억달러(한화 11조3,3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며, 스마트 전기차 사업 CEO는 레이쥔 샤오미 CEO가 겸임할 예정이다.

레이쥔 샤오미 CEO는 “본 결정은 모든 파트너들과 수많은 숙고 끝에 내려졌고 전기차 사업은 제 인생의 마지막 주요 기업가적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며 “기꺼이 모든 개인적인 명성을 걸고 샤오미 스마트 전기차 미래를 위해 싸울 것이며 성공을 위해 팀을 이끌어 도전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샤오미 경영진이 철저한 의사 결정을 내리기 위해 지난 75일 동안 200여명의 업계 전문가들과 85차례의 간담회, 4차례의 내부 토론, 2차례의 이사회, 전기차 산업에 대한 엄격하고 포괄적인 연구를 진행했다”며 “샤오미 가치에 대한 미팬들의 지속적인 지지와 신뢰 또한 회사가 최종 결정을 내리는 데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샤오미 측은 이번 스마트 전기차 산업 진출 발표를 기반으로 AIoT(사물지능)를 통한 새로운 스마트 리빙 분야 개발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더욱 편리하고 놀라운 사용자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레이쥔 샤오미 CEO는 “스마트 전기차는 향후 10년간 가장 큰 사업 기회 중 하나로 스마트 라이프에서 없어서는 안 될 요소”라며 “샤오미는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전 세계 모든 사람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스마트 AIoT 생태계를 확대하는 기업으로써 전기차 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