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14:43
문재인 대통령 “ESG 경영 확산, 기업 참여 돕겠다”
문재인 대통령 “ESG 경영 확산, 기업 참여 돕겠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3.3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올해를 ‘모두를 위한 기업 정신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의 원년으로 삼고 더 많은 기업들이 참여하도록 힘껏 돕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단기 매출, 영업이익 같은 재무적 성과 중심에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같은 비재무적 성과도 중시하는 ESG라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시대를 열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함께 노력하여 세계가 부러워하는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빠른 성장의 그늘에서 잃은 것도 있었다”며 “불평등과 양극화의 문제, 노동권, 환경, 안전보다 성장을 앞세워 왔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제도를 개선하고, ESG 표준 마련과 인센티브 제공도 추진하겠다”면서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위원회를 출범해 산업계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린 뉴딜의 본격적 추진으로, 녹색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며 “사회와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이 많아질수록 신뢰를 바탕으로 기업과 개인, 경제와 환경이 공생하는, 새로운 시대가 더 빨리 도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전쟁의 폐허에서 시작한 우리 경제를 세계 7대 수출 강국, 세계 10위권 경제로 이끈 주역이 바로 여기 계신 상공인들”이라며 기업인, 상공인들의 노력 덕택에 코로나19 위기에서 우리의 산업과 무역을 지켜냈다고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을 3.6%로 두 달 만에 0.5% 더 올린 점을 언급하면서 “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이 다가왔다. 경제회복이 앞당겨지고, 봄이 빨라질 것이다. 우리 국민들의 성공적인 방역과 상공인들의 노력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어 집단면역을 조속히 이루겠다”며 “추경예산에 편성된 소상공인 긴급피해지원을 비롯해 고용안정과 맞춤형 일자리 예산을 신속히 집행하여 경기와 고용 회복의 확실한 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일자리를 지켜준 기업들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면서 “고용유지지원 비율을 90%로 높이고 대상 업종을 넓혀 하나의 일자리라도 함께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최태원 신임 대한상의 회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대기업과 IT플랫폼, 벤처산업, 게임산업, 금융투자업계 등 새로운 산업을 대표하는 분들이 회장단으로 새로 호흡을 맞추게 되어 어느 때보다 국민들의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상공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속에도 불구하고 국내 실물경제를 빠르게 회복하는 데 애써 준 상공인들을 격려하고자 이 자리에 함께했다. 청와대는 “대한상의가 최태원 신임 회장 체제로 새롭게 출범하는 의미 있는 시점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 회장을 비롯해 유공자 포상을 수여받는 기업인 16명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이사, 카카오 김범수 의장 등 대한·서울상의 신임 부회장단을 포함해 6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최 회장이 공식석상에서 만난 것은 지난 1월 20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 방문 이후 두 달 만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