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0:14
보궐선거서 ‘문재인 마케팅’ 줄어든 이유
보궐선거서 ‘문재인 마케팅’ 줄어든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3.3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호소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호소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4·7 재보궐선거 투표일이 7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마케팅’을 줄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문재인 마케팅’이란 지지율이 높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를 활용한 선거운동을 의미한다. 그런데 이번 선거판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대신 민주당은 ‘읍소’ 전략을 쓰고 있다. 문 대통령과는 거리를 두고 ‘후보’를 부각시키며, 고개를 숙이는 모양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사라진 보궐선거

31일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부동산 정책 관련 대국민 사죄를 하며 바짝 엎드렸다. 이 위원장은 부동산 정책 대안으로 ‘내집 마련 국가책임제’를 약속하며 대출 완화와 청약 확대 등을 내걸었다. 이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여당은 주거의 현실을 제대로 보지 못했고, 정책을 세밀히 만들지 못했다. 무한책임을 느끼며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낙연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이어 오는 1일에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도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지지 호소를 할 예정이다. 또 당 지도부는 이날 부산을 찾아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유세에서도,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선거 유세에서도 민주당은 연신 고개를 조아렸다. 정권심판론이 거세진 상황에서 고개를 숙여야 여론를 달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마케팅’보다는 후보 개인의 ‘인물’과 ‘공약’ 등을 강조하고 있다. 인물론을 내세우며 정권과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은 박영선·김영춘 후보가 유능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 말기 국정 운영의 안정성을 주장하는 목소리는 초반에 반짝 나타났다가 사라졌다.

실제로 박 후보와 김 후보 공보물에는 문 대통령과 함께하는 사진이 없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 후보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했음에도 문 대통령의 사진을 넣지 않았다. 이는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지방선거),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 때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다. 

2018년 지방선거와 2020 총선 당시에는 각 후보들이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공보물에 넣고, 현수막에도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정부’를 넣는 등 앞 다퉈 ‘문재인 마케팅’에 열을 올렸다.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은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진 셈이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한국주택토지공사(LH) 임직원 투기 사태와 부동산 정책 등으로 민심 이반이 심화됐기에 민주당이 이같은 전략을 쓰고 있다고 보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문재인 마케팅’을 아예 안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현재 지지율이 최저점인 상황이라 언급을 자제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레임덕을 맞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권 말기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여당마저 대통령과 거리두기를 하고 있어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