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0:48
주주달래기 나선 천종윤 씨젠 대표, 주가는 언제쯤?
주주달래기 나선 천종윤 씨젠 대표, 주가는 언제쯤?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4.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종윤 씨젠 대표(왼쪽)가 지난해 3월 연구시설에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천종윤 씨젠 대표(왼쪽)가 지난해 3월 연구시설에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 위상을 드높이고도 주가 하락으로 일반주주들의 불만을 마주했던 씨젠이 올해 들어서도 진땀을 흘리고 있다. 일련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주가 하락세와 일반주주들의 불만이 해소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주총을 통해 다시 한 번 전격적인 조치를 취한 가운데, 주가가 언제쯤 상승세로 돌아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새해에도 이어진 주가 하락세

씨젠은 코로나19 사태로 빛을 본 대표적인 바이오기업이다. 오랜 세월 ‘진단’ 부문에서 외길을 걸어온 덕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재빠르게 성공했고 매출 등 실적이 급증했다. 씨젠의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822.7%, 2,915.6% 증가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씨젠을 이끌어온 천종윤 대표에겐 최근 큰 고민이 있다. 한때 거침없이 치솟던 주가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면서, 일반주주들의 불만이 폭발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인 집단행동에 돌입했으며, 올해 초엔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씨젠은 배당 확대를 약속하고, 임원들이 자사 주식 매입에 나서는 등 ‘주주달래기’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이 무색하게 씨젠의 주가는 새해 들어서도 하락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1월 초만 해도 20만원 안팎이던 주가가 현재 13만원대까지 떨어졌다. 30만원대를 훌쩍 넘겼던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한참 미치지 못한다.

아울러 씨젠은 지난 2월 과거 회계처리기준 위반이 적발돼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2011년부터 2019년까지 무려 9년에 걸쳐 매출액 및 매출원가를 과대계상한 점 등이 적발된 것이다.

이처럼 지속적인 주가 하락과 중대한 회계처리기준 위반 적발 등 악재가 계속되면서, 천종윤 대표는 지난달 정기 주주총회를 전후로 진땀을 흘려야했다. 성난 일반주주들은 회사 주변에서 시위를 진행했을 뿐 아니라, 천종윤 대표의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하고 나섰다.

씨젠은 주총을 앞둔 지난달 9일 김범준 부사장이 ‘주주님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주주님들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고 있다. 회사 주가는 궁극적으로 경영 실적에 수렴한다고 확신하고 있다”며 주주들을 달랬다.

이어 지난달 26일 열린 주총에서는 주식 발행총수 확대,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등을 논의하는 한편, 이와 관련된 정관 변경 안건을 통과시켰다. 모두 주가 부양 및 주주친화정책 강화의 일환이다.

아울러 천종윤 대표는 이날 주총을 통해 2025년까지 중장기 사업 비전을 발표했다. 전 세계 분자진단 생활 검사화를 위해 검사 시스템을 원 플랫폼화 하고, 분자진단 영역을 확대하는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또한 코로나 변이 동시진단 제품 출시 등 올해 단기 매출 성장 전략도 제시했다.

씨젠 관계자는 “현재 주가가 기업가치에 비해 낮다는 일반주주들의 지적은 우리 역시 통감하는 부분”이라며 “이번 주총에 주주친화적 안건을 많이 다룬 것은 주가 부양을 위한 노력 차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언제 어떤 방안이 실행에 옮겨질 것이라고 지금 정확히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주가 부양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향성은 확고하다”며 “특히 일반주주들의 큰 불만 중 하나였던 소통부재를 해결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별도의 소통창구를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가 부양 및 주주달래기라는 쉽지 않은 과제를 마주한 천종윤 대표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