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0:34
국민의힘, 출구조사 결과에 환호… ″민심이 폭발한 것″
국민의힘, 출구조사 결과에 환호… ″민심이 폭발한 것″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07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 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부산에서 모두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이 서울·부산 모두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를 받아 든 국민의힘은 민심이 표출된 결과라며 환호했다.

7일 KBS·MBC·SBS 등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9%를 얻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7.7%)를 21.3%p 앞선 것으로 나왔다. 부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4.0%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33.0%)를 31%p 따돌릴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두 자리 수 승리를 전망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런 선거에서 압승하지 못한다면 야당은 더 이상 존재하는 의의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비록 실제 개표 결과가 아닌 출구조사 결과라는 점에서 국민의힘은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도 기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최종 결과가 아니라, 당선이 확인된 게 아니라 아직은 소감 말씀을 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 거 같다”며 “일단 기대감을 갖고 지켜볼 수 있도록 하겠다. 지지, 성원해주신 유권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박 후보 역시 부산 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아직 개표가 진행된 게 아니라 조금 조심스럽긴 하지만, 민심이 정말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한 것 아닌가 이렇게 생각한다”며 “저희가 잘해서 이런 지지를 얻었다기보다는 국민들께서 잘 하라는 채찍으로 받아 들이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시민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출구조사 나타난 수치를 보면 민심이 폭발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부산이 서울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부산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부산은 서울보다 격차가 크게 벌어진 거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