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14:53
청와대, 변창흠 유임 검토 보도 "사실 아니다”
청와대, 변창흠 유임 검토 보도 "사실 아니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0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임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정치권에서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2.4 부동산 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변 장관과 이동하는 모습. /뉴시스
청와대는 9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유임을 검토했다는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변 장관과 이동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는 9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유임을 검토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가 변창흠 장관 유임안을 검토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중앙일보’는 여권 핵심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청와대가 4·7 재보궐선거 직전까지도 개각에 변 장관을 포함하지 않고 상당 기간 유임시키려 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이같은 판단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여당 후보가 박빙의 승부를 벌일 것이라는 오판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출신인 변 장관은 지난달 12일 LH 임직원 3기 신도시 투기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수용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사의를 수용하면서도 “변 장관이 추진한 공공주도형 주택공급 대책 관련 입법의 기초작업까지 마무리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는 변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공급대책을 상징하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문 대통령으로서도 변 장관을 즉각 사퇴시킬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미 사의를 표명한 변 장관의 유임이 길지 않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고,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임을 계기로 단행되는 개각에 변 장관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해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