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2:14
자신감 얻은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 대대적 압박
자신감 얻은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 대대적 압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 선거 승리로 자신감을 얻은 국민의힘이 정부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4‧7 재보궐 선거 승리로 자신감을 얻은 국민의힘이 대대적으로 정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정부가 오만과 독선의 자세를 버리고 민주주의를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남은 임기 1년 남짓 동안 법치 민주주의 파괴 등 잘못된 일들을 제자리에 돌려놓는 회복의 1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하시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한다고 말했다”며 “지난 4년 동안 협치를 하시겠다고 수차 말했지만 실제로 나타난 모습은 오만과 독선, 아집과 위선, 야당 무시의 일방주의뿐”이었다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해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누적된 정부‧여당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만큼, 이를 가볍게 여길 수 없다는 분위기다. 다만, 정책 기조에 대해선 사실상 변화는 없다는 입장이다.

야권은 선거 결과로 표출된 민심을 고려해 정부·여당이 대대적인 변화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전날(8일) 논평을 내고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쇄신, 그리고 내각 총사퇴를 단행할 생각이 있냐”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민심의 흐름이란 게 얼마나 무서운지를 새삼 절감했다”며 “문 정권과 야당 모두 거대한 민심 앞에 경외심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저희 야당도 같이 공유해 협치에 동참토록 하겠다”며 “재보궐 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민과 함께 가는 정권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안정성 논란으로 접종 중단과 재개가 번복된 코로나19 백신은 국민의힘의 집중 표적이 됐다. 주 권한대행은 “우리 국민의힘은 정부의 백신 수급에 관해 수차례 뼈아픈 지적을 했지만, 정부 측으로부터 백신 수급에 대한 자세한 보고도 못 받은 채 백신 공급 중단이 생겼다”며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안정성 우려로 백신 접종 중단된 사태에 대해서 국회 차원서 조속한 논의, 대책이 강구돼야 한다”며 “이제라도 접종 전 과정을 국민께 소상히 보고하고 점검해야 한다. 국회 차원의 조사, 청문회를 통해서라도 과정을 짚고 보완해야 할 터”라고 말했다.

한편, 첫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한 더불어민주당은 최대한 몸을 낮췄다. 도종환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민심 앞에 토 달지 않겠다.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경청하는 것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