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8:27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쇄신 폭과 시기에 관심 집중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쇄신 폭과 시기에 관심 집중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12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검찰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후문이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돌파를 위해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의와 맞물린 개각은 그 이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돌파를 위해 청와대 참모진 개편과 개각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주 초 수석비서관급 참모진을 개편할 예정이다. 4·7 재보선 패배 수습을 위해서다. 또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내각 개편이 있을 경우, 청와대 참모진을 먼저 정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초 청와대 참모진 개편 가능성은 높지 않았지만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 시점이 정치 일정과 연계돼 유동적이고, 재보선 패배 국면과 맞물려 청와대 인적 쇄신 필요성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 참모진 중에서 최재성 정무수석 교체 가능성이 가장 먼저 거론된다. 이번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정무라인에서 져야 한다는 의미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최 수석 역시 이번 선거 패배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지만, 사의로까지 이어질 지는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 수석이 사임하고, 후임으로는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발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년 가까이 일해온 김외숙 인사수석도 교체 대상으로 이름이 오르내린다. 재보선 패배 후 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 인사원칙에 대해 비판을 제기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다. 김 수석은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논란의 책임으로 지난해 8월 수석급 이상 6명의 일괄 사표를 제출했지만 반려된 바 있다.

이외에도 올해 초 사표를 제출한 김영식 법무비서관의 교체는 확실해 보인다. 김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 체제에서부터 근무해왔으나 최근 해외 출장 등으로 인해 인사 교체 명단에 오르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 참모진 교체 이후 문 대통령의 임기를 함께할 마지막 개각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미 사의를 수용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장수’ 장관 중심으로 개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대권 도전을 위해 총리직을 내려놓는 정 총리 후임은 아직 알려진 바 없다. 정 총리는 지난 11일 이란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13일 귀국 직후 사퇴 의사를 밝힐 것이라고 관측했으나, 국회 대정부질문 일정이 19~21일로 정해지면서 이와 연계해서 사퇴 시점을 조정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현재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총리 후보로는 5선 의원 출신인 이미경 전 의원, 4선의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낸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등이다. 또 최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낙선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도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