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1:17
'안철수의 지도자론 부족' 얘기 자꾸 나오는 까닭
'안철수의 지도자론 부족' 얘기 자꾸 나오는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방지다′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도자감′으로 보지 않는 듯 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야권이 ‘합당’을 두고 잡음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성일종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도자감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성 위원은 1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렇지 않아도 안 대표에 대해서 후한 점수를 안 주셔서 제가 개인적으로 한번 여쭤본 적이 있다”며 “안 대표에 대한 고정관념일 수도 있는데 지도자로서 준비가 부족하다고 느끼고 계신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표현하며 논란이 일었다.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에 대해 ‘야권의 승리’라고 표현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당장 국민의당은 들끓었다.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구태 정치인의 표본이며 매우 건방진 행동”이라며 “김 전 위원장은 애초에 국회의원 시절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아 의원직이 박탈된 범죄자 신분”이라며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장제원 의원과 조해진, 배현진 의원 등은 김 전 위원장의 발언이 과하다며, 야권 통합에 득이 될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여전히 안 대표를 향한 부정적 시선이 거둬지지 않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인 장진영 변호사는 전날(12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안 대표가 좀 솔직했으면 좋겠다”며 “통합 과정에서 국민의당의 지분을 요구할 생각이 없다고 얘기하는데, 말하고 행동하고 다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 선언을 해놓고 지금 와서는 당원들의 뜻을 묻겠다고 이야기한다. 그게 앞뒤가 안 맞는 것”이라며 “안 대표가 좀 더 솔직해지고 해야 김 전 위원장의 평가도 달라질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성 위원도 단일화 과정의 ‘앙금’을 지적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야권 단일후보가 되고 싶으면 우리 당에 들어와 경쟁하라 그러니 안 대표가 어떻게 2번을 달고 나갈 수 있냐고 얘기도 하고 그랬다”며 “이후 안 후보가 밀리고 하니까 더 큰 2번을 얘기하고 합당 이야기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을 이끄는 대표로서 충분히 하실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성 위원은 “안 대표께서 많이 공부도 하셨고 준비도 하셨을 테니 많은 시간을 갖고 두 분이 대화하시면서 그동안 준비하신 국가에 대한 경영능력, 또 국가를 운영하려고 하는 본인 철학, 시대적으로 겪고 있는 국가 문제점들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에 대해 김 전 위원장뿐 아니라 경험을 조언받을 수 있는 분들하고 충분한 대화를 해보시면 어떻겠나”라며 “김 전 위원장도 그런 대화 요청하면 거부할 것이 아닐 거로 생각한다. 만나서 그런 이야기를 나누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