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19:20
느리지만 꾸준히… 네오위즈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
느리지만 꾸준히… 네오위즈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4.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국내 게임업계가 비교적 조용하게 보내는 가운데 네오위즈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단기간 수익을 내는데 집중하는 대부분의 게임사와 달리 체질개선을 이룸고 동시에 높은 실적은 견인하는데 성공한 네오위즈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네오위즈올해 상반기 국내 게임업계가 비교적 조용하게 보내는 가운데 네오위즈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단기간 수익을 내는데 집중하는 대부분의 게임사와 달리 체질개선을 이룸고 동시에 높은 실적은 견인하는데 성공한 네오위즈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네오위즈
올해 상반기 국내 게임업계가 비교적 조용하게 보내고 있는 가운데, 네오위즈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단기간 수익을 내는데 집중하는 대부분의 게임사와 달리, 체질개선을 이룸과 동시에 높은 실적을 견인하는데 성공한 네오위즈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은 최근 네오위즈가 퍼블리싱 소식을 알린 PC온라인 ‘산나비’. /네오위즈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국내 게임 업계가 비교적 조용한 상반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네오위즈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단기간 수익을 좇는 대부분의 게임사들과 달리, 다양한 장르의 타이틀과 높은 실적을 동시에 확보하는데 성공하면서 네오위즈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올해도 바쁜 네오위즈… “그동안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 시너지 기대”

네오위즈는 올해 1분기에도 다양한 신작 라인업 공개, 신작 출시, 사업 전개 계획 등을 발표했다. 먼저 이번 1분기 출시한 신작은 △스컬 △메탈유닛 △골프 임팩트 △댄디 에이스 등이다. 이 중 스컬과 메탈유닛은 지난해 얼리 엑세스한 PC온라인 게임으로 올해 정식 출시됐다.

이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퍼블리싱 계약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네오위즈는 원더포션이 개발하고 있는 2D 플랫포머 액션게임 ‘산나비’의 퍼블리싱 소식을 전했다. 산나비는 사이버펑크 디스토피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게임이다.

주인공의 사슬팔을 사용해 진행하는 타격감 있는 액션과 역동적인 이동이 특징이며 거대 기업 도시 ‘마고’ 속에 숨겨진 비밀을 밝혀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현재 산나비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팀써니트가 개발 중인 PC 패키지 게임 ‘블레이드 어썰트’의 퍼블리싱 계약을 맺었다. 블레이드 어썰트는 SF 콘셉트의 2D 액션 플랫포머 로그라이크 게임으로, 전략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전투시스템과 조작감이 특징이다.

PC온라인 게임 외에도 모바일 게임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월에는 개발사 ‘스티키핸즈’를 인수했다. 스티키핸즈는 지난 2016년 설립된 모바일 캐주얼 게임 개발 및 퍼블리싱 전문 업체로 카드게임 ‘솔리테어’ 룰을 적용한 게임을 서비스하며 업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외에도 지난해 10월 자사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스 언리쉬드’의 플레이스테이션4 버전을 출시하는 등 멀티플랫폼 서비스 경험도 갖췄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네오위즈가 받아들 성적표에 높은 기대감이 업계에서는 나오고 있다. 지난해 1분기 네오위즈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 오른 663억원이었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인기를 모았던 스컬이 정식 출시와 함께 높은 기록을 세웠고 웹보드 장르의 모바일 게임 매출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며 고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올해 정식 출시된 스컬의 경우 지난해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인디게임상을 수상하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타이틀이다. 출시 5일 만에 10만장, 10일만에 20만장 판매를 돌파했고 스팀에서 출시 당일 전세계 최고 판매 제품 2위에 오르며 흥행 반열에 올랐다.

모바일 앱 분석 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13일 구글플레이 기준 모바일 게임 ‘피망포커’ 매출 순위는 26위, ‘피망 뉴맞고’ 매출 순위는 64위다. 최근 다양한 모바일 신작들이 출시되고 있고 경쟁작들이 적지 않은 만큼 안정적인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최근 상승세를 놓고 업계에서는 네오위즈가 지난 몇 년간 단기간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모바일 게임을 중심으로 사업을 하는데 주력해왔던 다른 게임사들과 다른 행보를 선택한 결과라고 분석한다. 

네오위즈는 지난해에도 게임성이 높으나 인지도는 그에 비해 낮은 수준의 게임을 중심으로 퍼블리싱을 진행해왔다. 여기에 웹보드 게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안정적인 성장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다양한 타이틀의 퍼블리싱을 통해 이용자들의 니즈가 높은 타이틀을 선별하는 노하우도 보유하게 됐다. 이는 향후 네오위즈가 향후 직접 신작을 개발하는데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 업계에서는 나오고 있다. 

또한 웹보드 장르 이외의 게임을 선보이기 위한 자체 개발력, 멀티플랫폼 등 차별화된 전략을 구상할 수 있는 경험을 축적해 온 시기였던 만큼 향후 네오위즈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뒷받침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네오위즈가 체질개선과 동시에 국내에서 높은 실적까지 견인하는 것은 현재 대부분의 게임사가 어려워 하는 일”이라며 “해외사업 향방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은 아쉽지만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집약한 새로운 모습들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