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08:01
윤호중-박완주, ‘조국 사태’ 놓고 충돌
윤호중-박완주, ‘조국 사태’ 놓고 충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왼쪽), 박완주 의원이 ‘조국 사태’에 대해 입장차를 보였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왼쪽), 박완주 의원이 ‘조국 사태’에 대해 입장차를 보였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조국 사태’ 문제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도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박완주 의원도 ‘조국 사태’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보이며 충돌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꼽고 있다. 초선 일부 의원들과 비주류 인사들은 민주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을 동일시하며 민심 이반을 초래했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러나 강성 친문은 ‘조국 사태’ 문제는 지난해 총선 압승으로 심판을 받은 사안이라며 재보선 참패와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입장차는 원내대표 경선 주자들에게도 그대로 투영됐다. 윤호중 의원은 ‘조국 사태’로 민심 이반을 불러왔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인사권 개입으로 초래된 사건이고 총선에서 국민의 평가를 받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지난 13일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원내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조국 문제는 범죄수사 업무를 총괄해서 책임지고 있는 검찰총장이 (대통령) 인사에 개입한 부적절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도 윤 의원은 “조 전 장관의 모든 가족사, 일상사가 정의롭고 반드시 공정하다고만 국민들은 보지 않는다”며 “저희 당은 당시 많은 논란이 거듭된 끝에 대통령이 임명한 조국을 지키는 데 노력했다. 그런 과정에서 국민들, 특히 2030대 청년층의 비난도 샀고 당이 대단히 힘든 과정을 겪은 원인이 됐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윤 의원은 “이미 1년 반 전에 진행된 사건이고 지난해 총선을 통해서 충분히 국민들 평가와 심판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이후에 사법개혁, 검찰개혁 과제 하나하나 실천하기 위해서 노력해 왔고 그 과정 중에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완주 의원은 ‘조국 사태’가 초래한 부정적 측면을 진단한 뒤 ‘조국 사태’를 논하는 것을 금기시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무리한 수사 과정에 대해 공분이 있었고 저도 검찰청 앞에 가서 시위에 참여했다”면서도 “(조 전 장관) 가족사를 보면서 가족사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기치로 세운 공정의 문제에 대해서 국민과 당원에게 큰 영향을 준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아빠카드, 엄마카드, 가장 예민한 학력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는 부분을 보여줬고 정부에 대해 의심을 갖게 했던 측면이 있다. 총선을 통해서 다 극복은 됐지만 젊은 층은 공정에 대한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이런 부분을 당내에서 평가할 수 있냐 없느냐를 갖고 미묘하게 다양한 의견들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은 있는 그대로 냉철하게 평가하고 국민들이 어떻게 수용하는지 정확하게 성찰하는 것이 중요하지 조국 사태 자체를 논하는 것이 금기를 넘는 것처럼 논하는 당의 문화는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 강성 지지층으로 평가받는 권리당원들은 일부 초선 의원들이 재보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꼽은 것에 대해 “배은망덕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 올린 ‘권리당원 성명서’를 통해 “패배 이유를 청와대와 조국 전 장관 탓으로 돌리는 왜곡과 오류로 점철된 쓰레기 성명서를 내며 배은망덕한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