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44
국민의힘 당권, ‘초선’이 최대 변수
국민의힘 당권, ‘초선’이 최대 변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당 안팎에서 ′초선 대표론′이 떠오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당권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국민의힘 내에서 초선 의원들이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당내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데다 보궐선거 이후 당 안팎에서 ‘변화’의 필요성이 거론되며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14일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초선 대표론이 화두로 떠올랐다. 당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기 위해선 새 인물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이유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젊은 유권자들과 중도층이 유입된 만큼 ‘기존의 방식으로는 안 된다'는 분위기가 굳혀지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13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차라리 아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면 초선 의원을 내세우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며 불을 지폈다. 전날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권한대행-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과거 방식 그대로 과거 인물들이 나와 지도부를 구성한다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라며 힘을 보탰다.

앞서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보궐선거 후 성명을 내고 당의 전면적 ‘혁신’을 강조했다. 이들은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변화의 깃발을 들어 올렸다. 뿌리깊은 TK 중심의 지역색과 계파 정치의 종식을 선포한 셈이다. 

실제로 선수(選手)로 나서려는 움직임도 포착된다. 대표적으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당권 레이스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김웅 의원이 초선 대표로 나오는 건 기정사실”이라며 “다른 분들도 의사 표현은 하고 계시지만, 공식적은 아니고 물밑 움직임 정도”라고 설명했다.

지지의 목소리도 나왔다. 4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모처럼 불고 있는 변화의 바람에 초선 의원들의 봄을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에서 “초선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도와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당권에 나설 경우 지도력 및 정치력 등 현실적인 우려도 존재하는 분위기다. /뉴시스

◇ 정치력 우려 목소리도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그간 당의 현안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갈등이 심화됐을 당시 청와대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하는 등 대여투쟁을 주도한 것이 대표적이다. 더욱이 국민의힘 전체 102명 의원 중 과반인 56명이 초선 의원인 만큼, 그 영향력을 가벼이 여길 수 없는 분위기다. 

다만, 현실적인 문제점도 지적된다. 사실상 지도력과 정치력에서 다선 의원보다 부족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국민의힘 의원은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당내 현안들이 복잡한 게 많다 보니 현안들을 능숙하게 해낼 수 있을 것인가, 돌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인가를 우려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당내에서는 아직까지는 다소 조심스럽다는 분위기다. 야권 재편과 합당 등 현안과 맞물려 자칫 ′파열음′으로 비칠 가능성도 염두에 두는 모습이다.

당내 쟁점인 ‘지도체제구성’ 결정 이후에 본격적인 움직임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초선 의원들의 경우 문턱이 낮은 집단지도체제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일단은 단일지도체제로 갈 것인가 집단지도체제로 갈 것인가 그 부분이 정리돼야 다음 행보들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