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김명민이 이끄는 ‘로스쿨’, 이유 있는 자신감
2021. 04. 14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14일 진행된 ‘로스쿨’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김명민·이정은·류혜영·김범의 모습이다. / JTBC
14일 진행된 ‘로스쿨’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김명민·이정은·류혜영·김범의 모습이다. / JTBC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연기 본좌’ 배우 김명민과 ‘연출 장인’ 김석윤 감독이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이후 4년 만에 드라마로 뭉쳤다. ‘웰메이드’ 법률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는 ‘로스쿨’을 통해서다.

14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석윤 감독을 비롯해 김명민·김범·류혜영·이정은이 참석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법과 정의를 가르치는 신선한 교육 현장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으로 학생과 교수들이 용의선상에 오르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동시에 예비 법조인들의 시선에 집중해 법과 정의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색다른 재미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눈이 부시게’ 등을 연출한 김석윤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이후 4년 만에 재회한 김석윤 감독(왼쪽)과 김명민 / JTBC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이후 4년 만에 재회한 김석윤 감독(왼쪽)과 김명민 / JTBC

그간 법정 드라마는 많이 있었지만, 로스쿨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는 없었다. 이날 김석윤 감독은 “법학전문대학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가면서 로스쿨의 민낯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법조인이 될 수 있는 현재 유일한 통로인 로스쿨이 어떤 곳인지 잘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른 법률 드라마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 감독은 “타 법률 드라마보다 좀 더 깊이가 있다”며 “보통의 법률 드라마는 사건 전후의 맥락을 중요하게 다루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 드라마는 의학물에서 긴박한 수술 과정을 자세하게 보여주는 식이랄까. 한 걸음 더 들어가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 김석윤 감독은 김명민과 재회한 소감을 묻자 “워낙 작품을 같이 많이 해서, 눈빛만 봐도 서로가 원하는 걸 알 수 있어 좋았다”며 “왜 김명민이어야만 했는지는 드라마를 보면 알 수 있을 거다. 김명민이 작품을 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제작 여부를 고민했을 정도”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반대로 김명민은 “‘로스쿨’은 김석윤 감독을 위해 만들어진 작품”이라며 “내가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김 감독도 작품을 결정한 상태가 아니였다. ‘로스쿨’ 소재가 참신하고 대한민국에 아직 없는 이야기인데, 아무나 연출을 하면 망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 작품의 연출은 대한민국에 단 한 명, 김석윤 감독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하면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종훈 역을 맡은 김명민 / JTBC
양종훈 역을 맡은 김명민 / JTBC

김명민은 이번 작품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은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 역을 연기한다. 숨막히는 ‘소크라테스 문답법’ 수업 방식과 직설화법으로 학생들 사이에서 기피 1호 대상인 인물이다.

이와 관련 그는 “‘예전에는 하루 정도면 외워졌던 대사들이 아무리 외워도 안 외워지더라”며 “‘소크라테스 문답법’을 사용하다 보니 수식하는 말들이 거의 없었다. 주로 법률 용어들이 낱말로 이어져 있었다. 다른 때보다 대본 외우는 게 힘들었다. 이 작품을 끝으로 법률 드라마는 하면 안 되겠다 싶더라”고 능청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은은 판사 출신 민법 교수 김은숙으로 분해 또 한 번 열연을 펼친다. 김석윤 감독과 김명민에 대한 신뢰로 출연을 결심했다는 그는 “엄마나 이모 같은 역할을 하다가 민법 교수를 맡아 NG를 제일 많이 낸 것 같다”며 “중반쯤부터 정신을 차렸던 것 같다. 김명민과 붙는 장면이 많은데 ‘누나 잘 한다’고 말해줘서 기분이 좋았다”고 말해 두 교수 간의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왼쪽부터) 김은숙 역을 맡은 이정은·한준휘 역을 맡은 김범·강솔A 역을 맡은 류혜영의 모습이다. / JTBC
(왼쪽부터) 김은숙 역을 맡은 이정은·한준휘 역을 맡은 김범·강솔A 역을 맡은 류혜영의 모습이다. / JTBC

김범은 경찰대 출신의 로스쿨 1학년 원탑 한준휘로 분해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그는 “그간 구미호, 연쇄살인마, 괴물 등 사람이 아닌 캐릭터를 많이 맡았었다”며 “이번에는 로스쿨 학생으로서 동기들과 교감하는 등 매운맛을 뺀 담백한 플레인 요거트 맛을 내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류혜영은 차상위계층 전형으로 로스쿨에 입학한 강솔A 역을 맡아, 올리브 ‘은주의 방’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이날 그는 “강솔A는 갈등과 성장의 폭이 큰 게 매력”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하는 한편 “김석윤 감독님이 연락을 줘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게 됐다”고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김석윤 감독은 “사건의 진범을 찾는 과정에서 볼거리가 많다”며 “진실과 정의가 오로지 법으로 구현될 수 있는지 봐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로스쿨’은 오늘(14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