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0:03
덱스터스튜디오, 홀로그램 개발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 홀로그램 개발 나선다
  • 이영실 기자
  • 승인 2021.04.1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덱스터스튜디오가 홀로그램 개발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
덱스터스튜디오가 홀로그램 개발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신규 사업에 참여한다. 

덱스터스튜디오는 15일 “IITP 홀로그램핵심기술개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IITP 홀로그램핵심기술개발 사업은 홀로그램 콘텐츠 획득·처리·가시화 등 글로벌 선도를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산업 적용 및 조기 상용화를 위한 응용 기술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홀로그램은 ‘아이언맨’ ‘스타워즈’ 등 SF영화 단골 소재로 자연스러운 입체감을 통해 실제와 같은 형상을 구현해 내는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이번 사업에는 덱스터스튜디오 외 서울대학교,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문화유산기술연구소, 인하대학교 4개 협력사가 컨소시엄(연합체) 형태로 참여한다. 컨소시엄은 향후 4년간 문화유산 콘텐츠 개발을 목표로 HMD(Head Mounted Display)용 홀로그래픽, 프린터용 홀로그래픽을 제작할 예정이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상용 게임엔진 기반 클라우드 렌더링(컴퓨터그래픽 작업 효과를 실제로 구현하는 과정) 기술 개발 △홀로그램 동영상 서비스 시연용 콘텐츠 제작 △상용 렌더러 기반 클라우드 렌더링 기술 개발 △홀로그램 프린팅 서비스 시연용 콘텐츠 제작 등을 맡았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대규모 랜더팜(랜더링을 위한 고사양·대용량 컴퓨터 클러스터 시설)도 공급한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인 총 500여 대, 약 1만 코어(core) 규모의 랜더팜을 자체 보유하고 있으며 이달 내 50대를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덱스터스튜디오 측은 “홀로그램 개발 사업은 추후 영화 및 자체 콘텐츠 홍보, MD 판매 등에도 활용 가능해 사업 다각화를 위한 또 다른 발판이 될 것”이라며 “자사 전시 영상 사업과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