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06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D-1] ‘개혁’ vs ‘협치’… 표심은?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D-1] ‘개혁’ vs ‘협치’… 표심은?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왼쪽),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합동연설회 및 토론회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윤호중(왼쪽),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합동연설회 및 토론회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새 원내사령탑 선출을 하루 남긴 15일,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박완주 의원은 ‘개혁’과 ‘협치’의 우선순위를 놓고 입장차를 드러냈다. 새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1년을 함께하기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수행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또한 새 원내대표는 내달 열리는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전까지 비대위원장으로서 당을 관리해야 한다.

◇ 윤호중·박완주, ‘개혁’과 ‘협치’ 두고 온도차

민주당은 오는 16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당초 김태년 전 원내대표의 임기는 5월에 끝나기로 했지만, 4·7 재보궐선거 패배의 여파로 사퇴하고 조기 선출하게 된 것이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의원은 2명으로, 친문으로 꼽히는 윤호중 의원과 비문인 박완주 의원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이에 원내대표 경선 하루 전에 치러진 토론회에서도 두 의원은 ‘상임위 재배분’을 비롯한 여야 협치와 개혁 이슈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다. 윤 의원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개혁”이라며 “협치는 우리가 선택할 대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적당히 상임위를 나눠 가진 뒤 발목잡기 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다”라며 뒷걸음치지 않는 강력한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박 의원은 “협치는 개혁을 이뤄내기 위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1대 국회처럼) 한 정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한 경우는 역대로 1~2번에 불과하다”며 “국민의 목소리는 완전히 100%가 될 수 없고, 국회는 그런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기관”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박 의원은 야당의 법사위원장 양보 요구에 대해서는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 민주당 의원들, 바뀐 분위기에 고심

당초 원내대표 경선이 시작되기 전에는 당내에서 사무총장과 법사위원장을 지낸 윤 의원이 대세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4·7 재보선 참패 이후 당 안팎에서 쇄신론이 쏟아져 나오면서 ‘친문 주류’를 당 간판으로 세우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우려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초·재선 의원 사이에서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에서, 친문 핵심인 윤 의원의 당선은 ‘당의 쇄신’과는 거리가 먼 것이 아니냐는 인식이 퍼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중진들은 일방적인 대세론은 아니더라도 윤 의원이 우세라는 분위기다. 사무총장 등 당직을 두루 맡은 윤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수행을 잘 마무리할 것이라는 의미다.

지난해 뽑힌 김태년 전 원내대표의 경우 ‘친문’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지금과 그때의 분위기는 다르다. 당시는 4·15 총선에서 압승한 후였다. 지금은 4·7 재보선에서 참패한 후다. 정치권에서는 원내대표 선출 결과 역시 ‘시대정신’이라고 평가한다. 의원들은 그 시기에 필요하다고 판단한 인물을 원내사령탑으로 세운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지난해에는 총선 압승 직후인 만큼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높았다. 그래서 ‘개혁’ 드라이브를 걸 김 전 원내대표를 선출한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개혁’과 ‘협치’ 사이에서 갈등을 겪고 있다. 초선들 역시 지난해에는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함께 갓 당선된 상태였다. 그러나 지금은 국회 입성 후 처음으로 맛보는 패배 앞에서 ‘반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개혁’과 ‘협치’. 과연 표심은 어디로 향할지 16일 원내대표 선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