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20
‘선(先) 합당’ 카드 쥐고 ‘사퇴’는 무답… 주호영, 리더십 시험대 오르나
‘선(先) 합당’ 카드 쥐고 ‘사퇴’는 무답… 주호영, 리더십 시험대 오르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1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내에서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불만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주 권한대행이 국민의당과 합당에 공을 들이는 동시에 사퇴 시기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내보이지 않으면서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한 불만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과 합당을 강조하며 상당한 공을 들이는 반면, 정작 사퇴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으면서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주 권한대행은 15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선(先) 합당론에 힘을 실었다. 그는 “합당이 그렇게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면 합당 이후 전당대회를 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내에서 쟁점이 됐던 합당과 전당대회 선후(先後) 문제는 전당대회를 먼저 하자는 데 무게가 실리는 듯했다. 합당의 상대인 국민의당이 의견 수렴을 이유로 확답을 내놓지 않는데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인식이 커지면서다.

그러나 주 권한대행이 이날 ‘선(先) 통합론’을 다시 언급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지는 모습이다. 그는 “(합당하고 전당대회를 하면) 한 번의 지도부로 구성할 수 있는데 전당대회를 하고 합당을 하면 그 이후의 지도체제를 또 논의해야 되는 것”이라며 “긴 시간이 소요되지 않는다면 합당 후에 단일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이 맞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권한대행의 거취가 풀리지 않으면서 당장 국민의힘은 원내대표 경선을 비롯한 향후 일정이 모두 꼬인 상황이다. /뉴시스

◇ 불확실한 ′거취 표명′에 불만 고조

문제는 주 권한대행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명확히 하지 않은 채 합당에 힘을 싣는 모습에 당내에서 반발이 거세다는 점이다.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주 권한대행이 당권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러한 가운데 주 권한대행이 사실상 판을 자신이 유리하게 끌고 가려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무엇보다 합당을 성사시키고 ‘야권 통합’이라는 최대의 공(功)을 자신의 몫으로 삼으려 한다는 의구심은 팽배한 분위기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과 통합 등 외연 확장 과제는 우리당의 대선전략과 직결되는 사안”이라며 “물러나는 원내대표가 아니라 새로운 지도부가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정치 일정 때문에 정치 파트너인 국민의당을 압박하는 것은 통합을 어렵게 하고 혼란만 가중 시킨다”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의 거취 문제로 당내 원내대표 경선은 물론 전당대회 일정이 모두 꼬인 것도 문제다. 이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에서도 주 권한대행의 거취에 대한 불만은 쏟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원내대표로서 중립적 심판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자기가 심판도 하면서 선수로 뛸지도 불분명하게 하니 문제 제기가 생기는 것은 옳다고 본다”며 “주 권한대행도 자신이 당권에 나가는 것이 유리한지 불리한지에 대한 계산이 끝나지 않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본인이 당권에 도전하겠다면 정치 도의상으로라도 물러나고 새로운 신임 원내대표를 뽑으면 되고, 당권에 나가지 않을 경우 빨리 전당대회를 열어 새로운 리더십을 세운 뒤 합당 수순을 밟으면 되는데 어떤 결론을 내지 못한 상황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