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11:22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사업 철수… 소비자·직원들 ‘어쩌나’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사업 철수… 소비자·직원들 ‘어쩌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04.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소비자금융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소비자금융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 모회사인 씨티그룹이 결국 한국 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계획을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그간 무성했던 시장 철수설이 현실화된 셈이다.  

한국씨티은행의 본사인 씨티그룹은 15일(현지시각)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한국·중국·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심 13개국에서 소매금융에 대한 출구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즉, 관련 사업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이에 대해 씨티그룹은 “장기적으로 수익을 개선할 사업 부문에 투자와 자원을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업 철수설은 일찍이 시장에서 제기됐던 바 있다. 앞서 지난 2월 블룸버그통신은 내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씨티그룹이 한국,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소매금융 사업 철수를 저울질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씨티그룹은 현재 아시아 태평양 지역 12곳,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5곳 등 17곳에서 소매금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시장의 경우, 지난해 소매금융 매출이 감소세를 보이면서 이 같은 구조조정설에 중심에 섰다. 한국씨티은행도 철수설이 제기된 곳 중 하나였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38.9% 감소하는 등 부진한 실적을 냈다.  

한국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사업을 접고 기업금융 등 투자은행(IB) 부문만 영업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사업 철수 과정에서 상당한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소비자의 불편, 직원들의 고용불안 등 사업 철수 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문제를 어떻게 해소할지가 관건이다.

금융당국은 사업 철수 과정을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예고했다.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측은 16일 미국 씨티그룹의 소매금융 출구전략 추진 발표 관련해 “향후 진행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소비자 불편 최소화, 고용 안정, 고객 데이터 보호 등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 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씨티그룹은 지난 2004년 한미은행을 인수해 현재의 한국씨티은행을 출범시켰다. 금융감독원에 다르면 한국씨티은행의 총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69조5,000억원이다. 같은 기간 총 여신 규모는 24조3,00억원이며, 이 중 소매금융 부문 여신은 16조9,000억원이다. 전체 임직원(3,500명) 중 소매금융 인원은 939명이다. 현재 한국씨티은행은 한국 내 43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소매금융 지점은 36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