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5 07:10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노사갈등’ 격화 예고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노사갈등’ 격화 예고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04.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티그룹이 한국 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를 결정하면서 한국씨티은행 노사 관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씨티그룹이 한국 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를 결정하면서 한국씨티은행 내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직원들은 고용 문제가 어떻게 될지 불안에 떨고 있다. 노동조합은 강력 대응을 예고해, 노사관계가 첨예한 갈등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 이사진은 오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소비자금융 출구 전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15일(현지시각) 한국씨티은행의 본사인 씨티그룹은 한국 내 소비자금융 사업을 접고 기업금융 사업만을 운영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다만 씨티그룹은 어떤 방식으로 사업 출구전략을 모색할지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에선 인수합병(M&A) 등의 방식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소매금융 사업 철수가 결정되면서 노사관계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놓였다. 노조는 사업 철수 결정에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지부는 지난 16일 “4월 15일자 뉴욕발 ‘한국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에 대하여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과 직원들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며 “직원들에게는 평생직장이었던 만큼 뉴욕본사의 졸속적이고 일방적인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500명(영업점 소속 약 940명 포함)”이라며 “소비자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사태가 발생하며,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노조는 뱅크런(예금 대량인출)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예치한 자산을 걱정하는 고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지점마다 수백억원의 뱅크런이 발생하고 있다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한국씨티은행 측은 뱅크런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국씨티은행 측은 입장문을 통해 “고객들의 문의는 평소보다 25% 정도 증가했으며, 향후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될 때까지 변함없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음을 고객분들께 설명드리고 있다”며 “노조가 주장하는 뱅크런은 전혀 사실과 다르며, 당행의 수신고는 평소 변동 범위 내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노조는 오는 16일부터 본점에서 사업 철수 관련 규탄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노사는 2020년 임금단체협상을 체결하지 못한 상태다. 노조는 오는 19일 예정된 최종교섭에서 협상이 결렬될 경우,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총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