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1:52
정의용이 밝힌 미국의 백신 현황… 여름까지 여유분 없다
정의용이 밝힌 미국의 백신 현황… 여름까지 여유분 없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2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미국과의 코로나19 ‘백신 스와프’ 협의와 관련해 “미국 측에서 올해 여름까지 백신 접종을 마치려는 계획 때문에 여유분 물량이 없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용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 ‘백신 스와프가 현실성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미 간) 연대 정신에 입각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백신의 어려움을 (미국이)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미국과 (백신 스와프와 관련해) 진지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년에 한국이 미국에 진단키트와 마스크 등을 제공한 적 있다”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걸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정 장관은 백신 스와프가 현실화되면 미국에 제공할 반대급부와 관련해서는 “‘백신 스와프’라는 개념보다는 서로 어려울 때 도와줄 수 있다는 차원에서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며 “우리가 미국과 협력할 분야는 백신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조 바이든 대통령이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에서 우리가 미국을 도와줄 수 있는 분야가 많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정 장관은 한미 간 백신 협력과 외교 사안 논의는 별개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미국이 우리나라의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협의체 가입과 미국 내 반도체 공장 설립 등이 코로나19 백신과의 교화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 강화, 북한 비핵화 문제, 미중갈등에 대한 우리의 입장 등과 백신 분야 협력은 전혀 연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반도체는 미국 측이 관심을 갖고 있고,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여러 협력 분야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런 협력은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서 미국 측과의 협의 대상으로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