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7:26
민주당, ‘가상화폐 피해’ 대책 마련 본격화… "신속한 당정 협의"
민주당, ‘가상화폐 피해’ 대책 마련 본격화… "신속한 당정 협의"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2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부작용에 대해 특별단속에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도 대응책 마련을 위한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민주당은 조만간 가상화폐 과열에 따른 피해 방지책을 논의하기 위해 당정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1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가상화폐 과열 양상 속에서 각종 불법행위, 사기 피해가 확산되는 것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는 지도부의 인식 공유가 있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비대위에서) 정부가 이 부분에 대한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가상화폐 과열에 따른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 속에서 당정 간 협의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국민 여론을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가상화폐 시장 과열로 인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많았지만 정부의 실효성 있는 대응책 마련은 미흡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16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자산(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이달부터 6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특별단속을 벌이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채이배 전 민생당 의원은 지난 19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상장하거나 암호화폐를 간접투자 자산으로 투자하는 그런 펀드도 만들어지는 것들이 있었기 때문에 아예 암호화폐 자체가 없어질 것이다라고 하긴 힘든 상황인 것 같다”며 “결국은 좀 더 관리대상으로서 잘 관리해서 거래가 되는 것을 국가가 좀 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