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08
민주당 의원들, 김어준 ′구두계약′ 논란 옹호
민주당 의원들, 김어준 ′구두계약′ 논란 옹호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2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에서 방송인 김어준 씨의 TBS 출연료를 놓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에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 씨의 구두(口頭)계약을 문제삼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옹호에 나섰다. 방송사의 오랜 관행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없다는 반박이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많은 방송에 출연했지만, 서면 계약서를 요구한 방송사는 단 한 곳도 없었다”며 “당연히 구두계약”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국회의원 중에서 서면 계약서를 쓴 사람도 없을 것이다. 있으면 손들고 나오라”고 말했다.

전날(21일)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몇 년 동안 TV조선, 채널A, MBN, MBC, SBS, KBS, JTBC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지만, 계약서를 작성하고 출연하지 않았다”며 “관행상 전부 구두로 계약하고 처리했다. 최근 1~2년 전부터 KBS 정도만 계약서를 작성하고 출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TBS를 향해 김씨의 정확한 출연료를 공개하라며 압박해 왔다. 김씨의 출연료 지급이 세금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이를 알아야 한다는 취지다. 

TBS가 김씨와 계약을 ‘구두’로 한 것도 문제삼고 나섰다. 더욱이 김씨가 SBS와는 ‘서면계약’을 진행했다는 점을 걸고 넘어졌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민영방송도 김씨와 계약서를 쓰고 출연료를 지급했다”며 “해마다 혈세 400억원을 지급받는 공영방송 TBS가 계약서도 없이 고액 출연료를 지급했다는 것은 소도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같은 논란이 김씨를 향한 정치적 공격이라고 보고 있다. 정 의원은 “김어준이 밉고 그냥 싫으면 싫다고 말하라”며 “한 라디오의 방송 진행자인 그를 스토킹하며 괴롭힐수록 김어준의 가치만 더 각인될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의 천재성 때문에 마이너 방송에 불과한 TBS 뉴스공장 청취자들이 열광하는 거 아닌가”라며 “국민의힘이 방송법상 불가능한 김어준 쫓아내기에 열심인데 성공하지 못할 거다. 불가능한 일에 몰두하고 대다수 국민 청취자들을 자극하는 멍청한 짓을 할수록 그대들만 초라해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