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18:46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 백신' 검토 지시한 이유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 백신' 검토 지시한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4.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 등의 도입을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최근 코로나 백신 수급 불확실성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는 등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문 대통령, 추가 백신 도입 검토 지시

청와대에 따르면, 최근 참모진이 러시아 백신 도입 검토 필요성을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였다. 다만 문 대통령은 스푸트니크V 백신만을 지목한 것이 아니고, 기존 백신 외에 안정성이 확보된 백신 도입을 점검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22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신규 백신 허가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며 “허가청(식품의약품안전처)이 다수 데이터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어 종합 판단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조만간 유럽의약품청의 허가 데이터 등을 참고해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백신 수급 현황을 지속적으로 챙기고 있다. 특히 백신이 확보됐음에도 접종 속도가 나지 않는 상황을 개선하고자, 질병관리청에서 접종 대상자 명단을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는 현재의 방식에서 지자체가 대상자를 선정 후 물량을 공급받는 방식으로 바꿀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지시도 백신 수급 상황 챙기기의 일환이다.

정부는 현재 확보한 물량으로 상반기 1,200만명 1차 접종, 그리고 11월 집단면역 달성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의 지시는 하반기 물량을 미리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할 수 있다. 

◇ ‘백신 정쟁화’ 피할 수 있을까 

코로나 백신이 개발되면서 여야는 백신을 둘러싸고 끊임없이 공방을 벌였다. 특히 야권은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백신 확보전에 적극 나서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당시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자가 100명 이하인 상황이라 방역에 중심을 두고 백신 확보에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었다. 백신 개발이 초기 단계라 부작용에 대한 관찰이 필요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확보하자 이번에는 부작용 등에 대한 불안감이 제기됐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G7(주요 7개국) 참석을 위해 AZ 백신을 접종했지만, 오히려 ‘주사기 바꿔치기’ 의혹이 제기되는 등 혼란을 겪었다.

이달 들어 야권은 백신 접종 속도가 제자리걸음이라며 ‘백신 무능론’을 제기했다. 현재 속도로는 상반기 1,200만명 접종과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이루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정부가 백신 확보에 총력을 다 하지 않는다며 공세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이같은 논란이 일기 전부터 추가 백신 확보를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개별 회사와 협상 중인 사안이라 진행상황이 알려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직접 추가 확보 지시를 내렸다. 과거 사례처럼 백신을 둘러싼 정쟁의 확대를 방지하기 위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