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08
윤호중, 현충원 방명록 '피해자님' 논란
윤호중, 현충원 방명록 '피해자님'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2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는 글을 방명록을 남겼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는 글을 방명록을 남겼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들에게 사과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위원장은 지난 22일 현충원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윤 위원장은 이날 현충탑에 분향한 뒤 무릎을 꿇고 약 1분간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윤 위원장이 “어려운 정국과 국민에 대한 죄송함 등 만감이 교차해 묵념만으로 충분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도 모르게 무릎이 꿇어지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피해자님’이라는 방명록 문구에 대해서는 “이번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됐던 피해자 분들을 언급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방명록 사과글에 대해 “우리 당이 그분들에 대해서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라며 “그렇다고 그분들을 찾아가거나 뵙자고 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원이 밝혀질 수 있기 때문”이라며 “그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릴 수 있는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윤 위원장의 이 같은 사과 방식에 대해 야당은 물론이고 여당 내에서까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23일 YTN라디오에서 “순국선열에 대한 자세는 나무랄 데가 없다. 무릎 꿇고 한 것은 모두 좋은 자세인데 방명록에 ‘피해자님’ 이렇게 쓰면서 이런 상황이 발생했는데, 잠깐 착각했던 것 같다”며 “순국선열을 모신 자리와 부산과 서울의 피해자들에 대한 부분은 분리해서 하는 것이 맞는데 그걸 혼동하는 바람에 그런 상황이 생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설 의원은 “어쨌든 통렬히 사과한다는 부분은 틀림없는 사실인 것 같은데 약간은 착각해서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며 “그 충정은 이해할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고, 판단을 잘못했다는 부분은 틀리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은 같은 방송에서 “윤호중 의원의 진정성, 평소 마음에 있었던 것을 행동으로 옮긴 것은 늦게라도 잘 했다고 본다”면서도 “장소를 구분 못한 것이, 이 분이 참 이해력이 부족한 것 아닌가. 더 확실하게 하려 했으면, 원내대표 (선거)나올 때 자기가 국민 앞에 떳떳하게 사과하고 나왔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피해자분들께 피해호소인이라는 해괴망측한 2차 가해도 모자라 이제 현충원 영령 취급하는 3차 가해를 자행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