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1:49
민주당, 국민의힘 ‘코로나 백신’ 공격에 “유치한 꼬투리 잡기”
민주당, 국민의힘 ‘코로나 백신’ 공격에 “유치한 꼬투리 잡기”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2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확보에도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백신 불안 조성은 도움이 안된다”며 중단을 촉구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확보에도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백신 불안 조성은 도움이 안된다”며 중단을 촉구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서 정부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계약 소식을 발표한 것에 대해 비판 목소리가 표출되자 “유치한 꼬투리 잡기”라고 방어에 나섰다.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6일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정부가 화이자 백신 4,000만회분에 대한 추가구매 계약에 성공했다”며 “우리나라는 인구의 약 1.9배인 9,900만명이 맞을 수 있는 총 1억9,200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여기에 쥐어짜는 주사기까지 생각하면 우리 국민이 두 번 이상 맞을 수 있는 분량”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백신 불안 조성은 집단 면역 시기를 앞당기는 것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야당과 일부 언론이 소모적인 가짜뉴스를 이용해 방역을 정쟁화해 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런 행태는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국민의 일상 회복을 더욱 더디게 할 뿐”이라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일부의 불안 조성에 흔들리지 마시고 우리 대한민국의 의료체계를 믿으시고, 또 백신을 믿으시고, 이 방역에 협조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기 확보된 백신에 더해 화이자사와의 추가 구매 계약 체결로 백신 수급 불확실성, 변이바이러스 위협 등 시시각각 변하는 백신 수급 문제로부터 국민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의 언급하기도 유치한 꼬투리 잡기는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대통령부터 맞아야 한다던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대통령이 백신 접종 특혜를 누렸다며 그 수준이 의심되는 비판도 한 바 있다”며 “코로나 19 초기부터 중국인 입국금지, 마스크 수급, 백신 수급까지 국민의힘의 발목잡기는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최근 화이자와 2,000만명분의 백신 추가공급 계약을 맺은 사실을 설명하며 “최근 추가 확보된 백신 물량을 토대로 집단면역 시기를 11월 이전으로 단 하루라도 더 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백신 추가 확보 소식에 대해 “예상되는 접종 날짜를 정확히 알려 달라”며 정부가 신뢰를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홍남기 직무대행의 오늘 코로나19 백신 확보 발표가 모두 유효한 것이며, 조속한 시일 내에 이루어진다면,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아울러, 문재인 정부도 ‘백신 확보 무능’에서 벗어나는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그래서, 나는 언제 접종할 수 있나’라는 의문은 풀리지 않고 있다”며 “비밀유지 조항 운운하며 변죽만 울리지 말고, 예상되는 접종 날짜를 정확히 알려 달라. 벌써 국민을 몇 번이나 낙담시켰나”라고 따져 물었다.

배 대변인은 “전 국민 2배에 달하는 백신 물량을 확보했다며 자만하지 말고, 이전의 실패를 거울삼아야 한다”면서 “신뢰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