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08:21
민주당 당권주자들, ′계엄령 검토′ 때리고 ′사면론′ 선긋기
민주당 당권주자들, ′계엄령 검토′ 때리고 ′사면론′ 선긋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로 나선 송영길 의원과, 우원식 의원은 야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 피어나는 것과 관련, ′계엄령 검토′ 수사가 먼저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일제히 야권에서 피어나는 ‘사면론’에 선을 그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계엄령을 검토했다는 사실을 비판하면서 사면론을 부정했다. 친문 지지층의 마음을 얻기 위한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김무성 전 의원의 인터뷰를 언급하며 “수백만의 국민이 거리로 나와 박근혜 하야를 외쳤는데, 탄핵이 헌재에서 기각되면 군사 진압을 준비했다는 이야기”라며 “광화문이 자칫하면 제2의 금남로, 미얀마가 될 뻔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일 이것(계엄령 검토)이 박 대통령의 지시나 묵인 아래 진행됐다고 한다면 심각한 일이 될 것”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박근혜 사면 논란은 국민적 공감대를 갖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도 같은 날 “국민의힘 내 친박 일부와 오세훈‧박형준 두 단체장까지 마치 재보궐 승리 전리품 마냥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며 “동의할 수 없다. 국민들께서도 정의롭지 않다고 판단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앞서 김무성 전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태’ 당시를 회고했다. 그는 “하야를 선언하면 그 순간 끝이 아닌가. 박 전 대통령은 탄핵을 택했는데 당시엔 헌재에서 기각될 거로 기대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즉각 김 전 의원이 ‘계엄령 검토’를 실토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박주민 의원과 더불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연일 이 문제를 직격하고 나섰다. 자칫 큰 사태로 번질 수 있었던 일을 아무렇지 않게 언급하는 데 대해 ‘소름 끼친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당권 주자들은 이런 상황에서 야권이 박 전 대통령 ‘사면론’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란 반응이다. 사면론을 언급하기 전 ‘계엄령 검토 수사’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중요한 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의 강제소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미국으로 잠적하고 죽을 때까지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공언했다”며 “조 전 기무사령관 체포와 국내 송환을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도 “박 전 대통령 사면을 논하기 전에 계엄령 관련 수사부터 제대로 받아야 한다”며 “김무성 전 의원의 계엄계획 실토로 오히려 박 전 대통령의 새로운 혐의만 드러난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이라도 조 전 기무사령관을 미국에서 소환 조사해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 가담 여부, 실행 계획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지금 사면을 주장하는 것은 내란음모 묵인하자는 소리나 다름없다”고 맹비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