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1:04
국민의힘 일각서 ‘윤석열 고해성사’ 주장에 반론
국민의힘 일각서 ‘윤석열 고해성사’ 주장에 반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30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과거사 청산’ 요구에 직면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과거사 청산’ 요구에 직면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 내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의 대선후보가 되려면 과거사에 대해 고해성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묵은 감정은 씻어내야 한다”는 반론도 고개를 들었다.

윤 전 총장이 보수 진영의 기대를 한몸에 받아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윤 전 총장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표출하기도 한다. 윤 전 총장은 과거 국정농단 사건 특검의 수사팀장을 맡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했고,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장도 맡은 바 있다. 강경 보수 지지층은 윤 전 총장이 이들 사건에 대해 수사하면서 보수진영에 정치적 타격을 가했다는 불만을 갖고 있다.

지난 2013년 서울지방경찰청장 퇴임 직후에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기소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은 바 있는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고해성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경우처럼 잘못된 선입견에 젖었거나 검찰만이 정의와 공정의 독점자란 의식하에 (수사를) 무리하게 밀어붙인 경우는 없었는지 성찰해 봐야한다”며 “(대선에 출마하기 전에) 고해성사의 과정을 먼저 거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묵은 감정은 정권교체의 큰 강물에 씻어 버려야 한다”면서 윤 전 총장을 두둔했다.

정 의원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미리 부장판사가 오랫동안 붙잡아둔 조국 사건, 울산 부정선거 사건에 무죄가 선고되면, 수사 책임자였던 윤석열 전 총장이 사과하여야 하는 것인가”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한 ‘윤석열 검사’ 박근혜 대통령을 수사했던 박영수 특검의 ‘윤석열 팀장’은 우리 사법체계에서 주어진 역할을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검사 윤석열은 자신의 자리에서 본분을 다한 것일 뿐이다”며 “좁쌀에 뒤웅박을 판다는 말이 있다. ‘지나치게 협량하다’, ‘되지도 않을 일’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사 윤석열에게 수사했던 사건들에 대해 일일이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좁쌀에 뒤웅박을 파는 일”이라며 “정권교체라는 큰 강물에 자잘한 감정은 씻어내야 한다. 일에는 선후와 경중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태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직을 걸었던, 가치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던 윤석열 전 총장을 기억한다”며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국민께서 보내주신 선택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향한 정권교체의 열망이자 준엄한 명령이었다. 결실은 정권교체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 국민의힘에서 윤 전 총장의 가치와 철학으로 당당하게 증명해 주시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갑시다”라고 적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