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4:36
민주당, ‘문자폭탄’ 논쟁 가열… “권장될 일” vs “민심과 괴리”
민주당, ‘문자폭탄’ 논쟁 가열… “권장될 일” vs “민심과 괴리”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0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상의원총회.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주당에서는 ‘문자 폭탄’을 두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상의원총회.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주당에서는 ‘문자 폭탄’을 두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을 둘러싼 논란이 날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다. 강성 친문 지지층은 지금까지 자신들의 뜻과 다른 소신 발언을 하는 인사들을 향해 ‘문자 폭탄’을 쏟아내며 공격을 가해왔다. 이는 민주당의 생산적 토론 문화를 위축시킨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문자 폭탄’ 논란은 최근 4·7 재보궐선거 직후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등 일부 초선 의원들이 재보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꼽으면서 다시 촉발됐다. 강성 지지층은 이들을 ‘초선 5적’으로 규정하며 ‘문자 폭탄’을 퍼부었다.

이에 당내 비주류를 중심으로 ‘문자 폭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표출됐다. 특히 조응천 의원이 “문자행동을 하면 할수록, 여러분의 강력한 힘에 위축되는 의원이 많을수록 재집권의 꿈은 점점 멀어져간다”고 비판하면서 논쟁은 더욱 가열됐다.

친문 의원들은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될 일”이라며 ‘문자 폭탄’을 두둔하고 있다. ‘친조국’ 성향의 강성 친문 김용민 최고위원은 3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적극적으로 표시하는 분들의 의사 표시는 당연히 권장되어야 될 일이다라고 생각한다”며 “사실 당원과 국회의원이 소통할 수 있는 창구나 통로가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래서 당연히 정치인으로서는 감내해야 될 일들이다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그 과정에서 상호존중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원들이 문자를 보냈다고 해서 화를 낼 일은 아니다”며 “당원과 정견이 다르면 당 소속 공직자와 대표들은 당원과 논쟁을 통해서 이견을 해소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당원과 불화한다면 정체성이 다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원들과 정체성이 맞지 않으면 본인이 정당을 잘못 선택한 것이지 당원의 잘못은 아니다”면서 “문자폭탄 받으시는 분이 있다면 당원이 애정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응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의원들이 ‘문자 폭탄’을 두둔하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이대로 가다가는 내년 3월 대통령선거에서 결코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절박감이 바로 이 문자폭탄 문제를 거론하게 하는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어 “‘뭐가 문제냐’를 넘어 아예 문자폭탄이 ‘좋은 일이다’까지 가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 선출직의 책임을 강조하면서 문자폭탄을 두둔하는 분들 중에는 자신에 대한 비판적 칼럼에 대해서 소송으로 대응한 사람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효용감을 상실한 다수는 점차 침묵하게 되어 결국 당심이 왜곡되고 마침내 민심과 괴리될 것”이라며 “차기 지도부는 열혈 권리당원들의 과잉 대표되는 부분에 대해 입장을 명확히 표명해 주시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