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04:09
문재인 대통령 “11월 집단면역 목표, 계획보다 앞당기도록 총력”
문재인 대통령 “11월 집단면역 목표, 계획보다 앞당기도록 총력”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5.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모두 발언에서 “백신 도입과 접종은, 당초의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인구 두 배 분량의 백신을 이미 확보했고, 4월 말까지 300만 명 접종 목표를 10% 이상 초과 달성하는 등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도 받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 확보 물량이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어 ‘백신 보릿고개’가 우려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백신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며 “5월에도 화이자 백신은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며, AZ 백신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이 앞당겨 들어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치밀한 계획에 따라 백신별 도입 물량을 1차 접종과 2차 접종으로 가장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있다”고 했다. 백신 수급의 원활함을 설명해 국민의 불안감을 잠재우려는 의도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 백신 접종을 위한 인프라 구축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전국에 257개의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되었고, 이달부터는 1만4,000개의 민간위탁기관도 순차적으로 개소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선 보건소와 지자체가, 백신 접종 업무부담 때문에 역학조사나 선별진료소 운영 등의 방역 활동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조직과 인력 증원 등의 지원책을 신속히 강구하고, 우리의 우수한 민간 의료자원을 백신 접종에 최대한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에 관한 국민 편의 서비스도 더욱 확대해 주기 바란다”며 “어르신들을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와 콜센터를 통한 안내서비스를 강화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보다 손쉽게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우리가 가진 능력을 100%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별 상황에 맞는 백신 접종에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백신 확보를 위한 전 세계적인 무한경쟁 속에서, 백신 주권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며 “개발비용의 부담이 매우 크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산 제품들에 집중하여 과감하게 지원하는 등 내년에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국산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백신 확보와 더불어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으로서는 방역에서 방심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부는 이동과 만남이 늘어나는 가정의 달을 맞아 경각심을 더욱 높이겠다”며 “특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지치고 답답하시겠지만, 조금만 더 견디자는 마음으로 필수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