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05:48
[국민의힘 당권경쟁] 윤영석, ′개헌′ 들고 당 대표 출마
[국민의힘 당권경쟁] 윤영석, ′개헌′ 들고 당 대표 출마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0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개헌론′을 들고 당권 경쟁에 뛰어 들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4년 중임 대통령제’를 담은 개헌을 꺼내 들고 당 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내년 대선 전까지 공감대를 형성해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들의 출마 선언이 본격화 되면서 당권 경쟁이 한껏 달아 오르는 모양새다.

윤 의원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 정치의 획기적 변화를 염원하는 피 끓는 심정으로, 혁신과 통합을 이뤄내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는 사즉생의 자세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대선 전까지 제왕적 대통령제를 고칠 개헌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5년 단임 제왕적 대통령을 다시 뽑는 대선은 또 다른 국정 실패의 연속”이라며 “한 명의 불행한 대통령을 만들어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년 중임 대통령제로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강력히 견제하는 장치를 확실히 제도화하겠다”며 “현행 1인 권력체제를 그대로 두고서는 어떤 개혁도 성과를 낼 수 없다. 여야 합의와 국민 공감대 형성을 통해 내년 대선 전가지 반드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은 당의 ‘환골탈태(換骨奪胎)’를 강조하며 혁신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당을 친(親) 청년‧여성 정당으로 바꾸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우리 당은 다시 구태로 회귀하고 있다”며 “분열과 이미지 정치가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원하는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당의 환골탈태와 대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수평적 조직, 당원 중심 조직, 현장 중심 조직으로 바꾸고, 대의제의 틀은 유지하되 AI 시대에 맞는 다양하고 개별화된 국민의 요구를 국민 직접 참여를 통해 입법화해 국민에게 입법권을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하는 근거로 계파에서 자유롭다는 점을 들었다. 영남-비영남 등 대결구도로 빠지는 당의 상황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이념논쟁과 정파싸움으로는 민심을 담아낼 수 없다”며 “계파에 자유로우며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어 오직 국민 통합과 민생을 위한 일념으로 야권을 통합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의 출마선언으로 국민의힘 당권 경쟁도 한껏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현재 국민의힘 당권 주자에는 주호영‧나경원‧홍문표‧조해진‧조경태‧권영세‧윤영석‧김웅 의원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부는 이미 출사표를 던진 상황이고, 다른 인사들도 곧 출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