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3:32
문재인 대통령, 안경덕 고용부 장관 임명… 나머지 후보자의 향방은?
문재인 대통령, 안경덕 고용부 장관 임명… 나머지 후보자의 향방은?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5.0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을 임명했다. 안 장관의 임기는 7일부터다.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6시쯤 안 장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같은날 전체회의를 열고 안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청문보고서 채택에 난항을 겪고 있는 노형욱·박준영·임혜숙 등 다른 장관 후보자에 비해 안 장관의 경우 특별한 결격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이로써 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함께 지명한 5명의 장관 후보자 중 안 장관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만이 청문회를 무사 통과했다. 

국민의힘은 노형욱·박준영·임혜숙 후보자를 ‘부적격 3인방’이라 칭하며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의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이들 세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지명 철회나 후보자들의 자진사퇴가 해답”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법상 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송부된 후 20일 이내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되면, 대통령은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다. 이 경우 10일 이내에 국회 동의 없이 임명이 가능하다. 이번 개각은 지난달 21일 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됐으므로 오는 10일이 청문보고서 제출 시한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세 장관 후보자 ‘부적격 결론’에 대해 “큰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여론을 수렴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은 재송부 기한, 김 총리 후보자 청문회 등을 고려해 야당과 최대한 협의할 방침이다. 

청와대 역시 세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기 보다는 국민 여론과 당 의견을 수렴해 맞추겠다는 분위기다. 이에 청문보고서 제출 시한까지 기다릴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