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13:51
[국민의힘 당권경쟁] 중진과 신진의 신경전 본격화
[국민의힘 당권경쟁] 중진과 신진의 신경전 본격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권을 두고 중진과 신진 간 신경전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가 본격화된 가운데 주자들 간 신경전도 가열되고 있다. 불꽃이 튄 곳은 ‘중진’과 ‘신진’의 대결이다. 전날(10일) 당권 출마 선언을 한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경쟁자인 김웅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먼저 때리면서다.

주 전 원내대표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려있을 뿐 아니라 우리 당도 정권을 되찾아 존속하느냐 아니면 10년 야당이 되느냐 기로에 서 있는 중요한 선거”라며 “개인의 어떤 정치적 성장을 위한 무대로 삼아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사실상 젊은 정치인들이 당권을 인지도 높이기 위한 ‘과정’으로 여기고 있다는 인식으로 풀이된다.

주 전 원내대표는 “초선들이 당의 미래를 고민하고 도전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방금 언급한 분들(김웅 의원‧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아마 TV토론 같은 데 주기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정치 이력은 짧아도 국민들에게 이름은 많이 알려져서 꽤 높은 지지율이 나오는 것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전날(10일) 당권 도전을 공식화하며 경선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중진이자 총선 이후 비대위 체제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다는 점에서 당 안팎에서 유력 주자로 거론되어 왔다. 

주 전 원내대표도 이같은 정치적 경험을 무기로 삼고 있다. 그는 이날 자신의 경륜을 ‘산(山)’에 빗대어 표현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에베레스트를 원정하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서는 안 되고 설악산이나 지리산 등 중간 산들도 다녀보고 원정대장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나 이 전 최고위원의 경력을 ‘동네 뒷산’으로 치부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냥 포부만 갖고 하겠다는 것은 국민들이 잘 판단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전 원내대표의 ‘훈수’는 곧장 이 전 최고위원의 심기를 건든 모양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진정한 산악인이라면 항상 더 높은 곳을 향해 더 험한 곳을 향해 도전할 것”이라며 “주호영 선배께서는 팔공산만 다섯 번 오르시면서 왜 더 험한 곳을, 더 어려운 곳을 지향하지 못하셨나”라고 비판했다. 험지가 아닌 텃밭인 대구에서 5선을 한 이력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그는 “팔공산만 다니던 분들은 수락산과 북한산, 관악산 아래에서 치열하게 산에 도전하는 후배들 마음을 이해 못 한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