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22:48
국민의힘, 문 대통령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비판… “독선·오만 정권”
국민의힘, 문 대통령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비판… “독선·오만 정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청문보고서)를 14일까지 보내달라고 요청하자 국민의힘이 “독선과 오만의 정치”라며 발끈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당초 시한인 10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청와대에 보내지 않음에 따라 지난 11일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각종 의혹에 휩싸인 세 후보자 모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이 실패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명 철회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12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야당과 국민들의 여러 반대에도 무릅쓰고 문제 있는 장관 후보자를 정리해 주십사 이렇게 요청을 했는데 대통령께서 14일까지 재송부를 (요청)했다”며 “이거는 국민의 뜻과 상당히 반하기 때문에 오만의 정치, 오기의 정치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기어코 인사청문보고서를 재송부 요청했다”면서 “대통령은 흠결있는 장관 후보자들을 결코 낙마시키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고, 5년 임기 내내 ‘독선과 오만 정권’임을 스스로 선언한 것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눈높이를 헤아리지 않고, 정의당·국민의당을 포함한 야당의 임명 철회 요구에 눈을 감고 귀를 막았다. 국민과 야당에 대한 청와대의 인식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 아닌가”라며 “기어코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다”고 강조했다.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박준영, 임혜숙 후보자는 지명 철회나 자진사퇴가 정답이다. 두 명 모두, 아니면 적어도 박준영 후보자는 낙마할 거로 믿는다”며 “그게 민심을 대하는 대통령의 최소한의 양심이고 예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