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1:47
민주당-국민의힘, ‘김부겸 총리 인준’ 문제로 충돌 조짐
민주당-국민의힘, ‘김부겸 총리 인준’ 문제로 충돌 조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5.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여야가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를 두고 충돌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는 모습.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여야가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를 두고 충돌할 전망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총리 인준안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에 반발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입법부 스스로 정한 법적 의무를 저버리는 게 국민의힘이 말하는 협치인지 묻고 싶다. 더 이상의 국정 공백은 있어선 안 된다”면서 “오늘 반드시 김부겸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막는다면서 총리 인준안 처리를 원천봉쇄하고 있다”며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행정부를 총괄할 총리 임명을 흥정 대상으로 삼는 건 무책임한 야당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 원내대표는 “평균적인 도덕성에 미치지 못하는 임혜숙, 박준영, 노형욱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지명 철회는 선택이 아니라 당연한 의무”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 명 아니면 두 명 낙마라며 흥정하듯 여론의 간을 보는 듯한 청와대나, 총리 인준안으로 야당을 겁박하며 밀어붙이는 여당의 습관성 힘자랑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방통행을 계속할 지, 협치의 국정운영을 할지 오늘이라도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정보통신기술부 장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와 총리 인준안을 연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총리 인준안을 통과시킬 경우 정국 경색은 불가피해 보인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본회의 개의를 요청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동 후 취재진에게 “오늘 2시 본회의를 소집해서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를 해달라는 요청을 드렸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의장께선 ‘국정의 공백상태 행정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가 공석인 상태로 시간을 더 지체할 수 없다. 특히 다음 주 대통령께서 한미정상회담차 미국 방문하시는 데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모두 공백인 상태가 돼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오후 1시까지는 김 원내대표와 협상을 다시 하자고 하셨기 때문에 그 뜻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오늘 11시 예정된 국무총리 인사청문특위 회의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은 1시 협상까지 일단 보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