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7:28
네이버 뉴스댓글 프로필 노출에 누리꾼 갑론을박… “국적도 표기해라”
네이버 뉴스댓글 프로필 노출에 누리꾼 갑론을박… “국적도 표기해라”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05.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적인 부분 존재하나 일각에선 “실효성 없을 것” 비판 이어져
프로필 사진 노출, 가입자 별도 동의 받지 않아… “클린 댓글 문화 위한 조치”
국적·접속국가는 개인정보, “개개인 동의 받기 쉽지 않아… 검토도 진행된 바 없어”
네이버가 29일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8% 증가한 1조4,991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주식 보상 비용 증가로 다소 감소했다. /뉴시스
네이버가 댓글 작성 시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도록 시스템을 개편한 것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네이버가 지난 13일 오후 3시부터 뉴스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이 노출되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건전한 온라인 활동을 위한 것’이라는 게 네이버 측 입장이다. 그러나 적지 않은 누리꾼들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악성댓글의 폐해를 막기 위한 취지는 이해하지만, 정작 집단적으로 행해지는 댓글여론조작에 대해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개인 프로필이 공개되는 범위는 ‘콘텐츠제휴(CP)’ 언론사의 기사 댓글에 한정된다. 네이버 홈페이지에서 ‘뉴스’ 카테고리를 클릭했을 시 노출되는 기사 페이지가 그것이다. 

온라인상에서 댓글 시스템은 누리꾼들이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는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그간 인터넷상 댓글 시스템은 대부분이 익명성을 보장하는 등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했다. 네이버 역시 그간 콘텐츠제휴 언론사의 기사에 누리꾼들이 댓글을 작성할 시 개인 계정의 아이디 앞 4자리만 표시한 후 뒷부분은 마스킹(별표, *)처리를 했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네이버는 “댓글모음 페이지로 번번이 이동하지 않고도 댓글 사용자를 쉽게 알 수 있도록 13일부터 기사 댓글 목록에서도 사용자가 설정한 프로필 사진을 함께 서비스한다”는 내용을 공지했다.

네이버 뉴스 공지사항 갈무리
네이버 뉴스 공지사항 갈무리

이를 통해 댓글 작성자를 보다 쉽게 인지하고 사용자간 소통이 더 활성화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그간 익명성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댓글을 작성하는 이들이 클린댓글을 작성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일환”이라고 설명을 더했다.

프로필 사진 노출 시 악성댓글을 자제할 수 있는 경각심을 줘 댓글 공간을 건강하게 활성화시키면서, 반복적으로 악성댓글을 다는 이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또한 특정 댓글 작성자를 차단하는 시스템도 함께 운영하면서 더 쾌적한 웹서핑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그간 악성댓글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해온 만큼 네이버의 이같은 조치를 두고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표현의 자유만큼 책임의 무게감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또 다른 일각에선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고 자유로운 여론 형성을 방해하는 행위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특히 프로필 사진을 기본 이미지로 설정할 경우, 네이버의 ‘프로필 사진 공개’ 시행 취지는 의미가 없어진다는 점에서 “실효성 없는 정책”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실제 네이버의 이번 조치 이후 많은 누리꾼들은 그간 설정해둔 프로필 사진을 기본이미지로 변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네이버는 이번 프로필 사진 노출을 시행하기 전, 공지사항 외에는 가입자들에게 별도의 동의를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적지 않은 누리꾼들이 댓글 작성자의 국적이나 접속국가 표기를 주장하고 있다. / 온라인 뉴스 네이버 댓글 갈무리
적지 않은 누리꾼들이 댓글 작성자의 국적이나 접속국가 표기를 주장하고 있다. / 온라인 뉴스 네이버 댓글 갈무리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집단적으로 행해지는 댓글여론조작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건전한 온라인 댓글 문화 추구’라는 네이버 측의 주장을 꼬집고 있기도 하다.  

댓글여론조작은 정치 기사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다. 특정 정당이나 집단을 비호하는 댓글이 추천수 상위권을 독차지하거나, 도배되는 현상을 댓글창에서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댓글 중에는 한국인은 사용하지 않는 단어나 맞춤법·문맥 등을 사용해 어색하게 느껴지는 댓글도 존재하는데, 누리꾼들은 이러한 댓글을 작성하는 이들을 조선족 또는 중국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직적 여론조작 행위와 관련한 내용은 지난해 2월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온 바 있다.

이에 댓글 작성 시 해당 계정을 이용하는 자의 국적이나 접속국가를 표기해달라는 누리꾼들의 제안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네이버 측은 “개인정보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국적표기와 관련해 “댓글 작성자의 국적표기나 접속국가 표기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당장 시행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면서 “이러한 시스템을 시행하려면 개개인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그들이 동의를 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계정을 개설할 때는 휴대전화 인증만 거치면 가능하다”며 “한국 이동통신사 휴대전화번호를 이용하는 외국인은 거를 수 없는 문제점도 존재해 국적표기와 같은 조치는 현재 검토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공개에 반대하는 누리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것도 이 대목이다. 프로필 사진 공개에 대한 개인정보 동의 절차는 무시해놓고, 국적 표기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를 언급하며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은 ‘이중잣대’라는 지적이다.

일단 네이버는 프로필 사진 공개 시스템을 13일부터 적용했다. 네이버의 기대대로 ‘건전한 온라인 댓글 문화 ’가 정착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