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8:32
[‘5·18 정신’ 논쟁] “윤석열 자격있나” vs “5·18 정신 모두의 것”
[‘5·18 정신’ 논쟁] “윤석열 자격있나” vs “5·18 정신 모두의 것”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17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광장에 차려진 5.18민주화운동 제40+1주년 기념 특별전시회 자료를 시민이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메시지를 비판한 것이 발단이 돼 ‘5·18 정신’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지난 16일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광장에 차려진 5.18민주화운동 제40+1주년 기념 특별전시회 자료를 시민이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메시지를 비판한 것이 발단이 돼 ‘5·18 정신’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때아닌 ‘5·18 정신’ 논쟁이 벌어졌다.

논쟁의 발단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메시지에 대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정청래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씨가 5·18 정신을 운운했다. 5·18 민주주의 정신을 제대로 아는가”라며 “전두환 군부독재에 항거한 숭고한 정신을 제대로 알고는 있는가. 한국 현대사의 민주주의 상징이란걸 아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정 의원은 “국민 위에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마지막 민주주의 금단의 땅이 검찰”이라며 “직전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가 사표를 낸 사람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5·18 영령들이 윤석열의 반민주적 반검찰개혁을 꾸짖지 않겠는가. 누울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다”며 “정치연습과 정치 흉내내기가 필요하다는 것은 알겠는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윤석열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운운하다니. 너무 심했다. 욕심이 과하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17일에도 글을 올리고 “윤석열 씨, 비겁하게 숨어서 메시지나 날리지 말고 당당하게 링에 올라와라”라며 “굳이 나서겠다면 상대해줄 사람 많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국민의힘에서는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된다며 “5.18 정신은 모든 사람의 것”이라는 반박이 나왔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 의원의 주장에 대해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행위가 5·18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5.18 정신은 민주주의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의 것이다. 문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절대 아니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정청래 의원의 인식이 얼마나 엉뚱하고, 저급한 것인지를 다시금 확인한다”며 “문주주의 대놓고 비호하려 5·18 광주 정신을 운운하다니... 정청래 의원, 너무 심했다”고 응수했다.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출신인 김경률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청래 의원의 이름을 부르며 “윤석열이 민주당 5.18 정신을 어떻게 알겠나”라며 “2000년 5월 18일. 광주 NHK 단란주점에서 있었던 5.18 정신을”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가 거론한 ‘광주 NHK 단란주점’ 사건은 지난 2000년 5월 17일 광주 옛 전남도청 자리 인근의 ‘새천년 NHK 룸가라오케’라는 유흥주점에서 우상호, 송영길, 임종석, 김민석 등 86(1980년대 학번·60년대생)세대 정치인들이 술자리를 가지면서 논란이 된 일을 말한다. 당시 임수경 전 의원이 이를 인터넷에 폭로하면서 크게 논란이 됐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16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5·18은 41년 전에 끝난 것이 아니고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 속에 담겨 있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며 국민 전체의 자유민주주의 자산”이라며 “이는 독재와 전체주의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