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21:58
민주당, ‘윤석열 5·18 메시지’ 연일 공격… “무슨 낯으로, 헛웃음”
민주당, ‘윤석열 5·18 메시지’ 연일 공격… “무슨 낯으로, 헛웃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1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자 “5.18을 언급할 자격이 없다”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자 “5.18을 언급할 자격이 없다”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메시지에 대한 비판이 더불어민주당에서 연일 쏟아지고 있다.

대선 출마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윤 전 총장이 언론을 통해 5·18 메시지를 내면서 '정치 참여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5·18은 41년 전에 끝난 것이 아니고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 속에 담겨 있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며 국민 전체의 자유민주주의 자산”이라며 “이는 독재와 전체주의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정치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강조하며 검찰총장을 지낸 윤석열 전 총장은 5·18을 언급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검찰이 5·18을 왜곡해온 지만원씨를 무혐의 처분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낙연 전 대표는 18일 MBC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의 5·18 메시지에 대해 “단순한 것은 정치에서 좋은 것이다. 그러나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고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광주를 독재와 저항으로만 볼 것인가. 다른 요소들도 많이 있다. 기본은 독재에 대한 저항인 건 틀림없다”며 “검찰이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 가정에 대해서 그런 것처럼 소탕하듯 하는 것은 그럼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 하는 의문은 계속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동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독재에 맞서 싸우면서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이 독재가 뭔지도 모르면서 독재에 대해 아는체 하며 함부로 말하는 것을 보니 헛웃음이 나온다”며 “이런 걸 허공에 주먹질한다고 그런다”고 꼬집었다.

김성주 의원은 “윤석열 검사가 과거에 5.18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궁금하다”며 “진실을 알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또 진실을 알리기 위해 어떤 고민을 했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김남국 의원도 “5·18을 지속적으로 폄훼해온 지만원씨를 무혐의 처분한 윤석열 전 총장(윤석열 검찰)은 ‘5.18정신’을 언급할 자격이 없다”며 “또 정권의 앞잡이가 되어서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검찰, 선택적 수사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해서 민주주의를 훼손하려 했었던 정치검찰이 무슨 낯으로 5.18정신과 헌법정신을 운운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