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4:19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대단한 성과” vs “빈 수레 요란”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대단한 성과” vs “빈 수레 요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5.2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여야는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모든 분야에서 대단한 성과를 거뒀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력이 빛났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문 대통령의 방미 성과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보와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대단한 성과를 거뒀다”며 “한미관계가 이전과는 질적으로 다른 전면적인 변화의 계기, 즉 전략적 변곡점에 들어선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대북 관계에서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성명을 기초로 외교적 대화로 풀어가기로 합의했다”며 “대북 정책에서 최선의 내용, 최적의 결과가 나왔다. 바이든 정부의 일관된 신호는 북한과의 대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한미정상회담은 양국의 안보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경제, 의료, 첨단산업 등 글로벌 협력 관계를 확장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과 외교력이 빛났다”고 강조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회가 대통령의 방미 성과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주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관련 상임위 활동과 지속적인 당정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정책 로드맵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력을 비판하며 “요란한 빈 수레”라고 평가절하했다. 여당이 한미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호들갑을 떨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국군 55만명에 대한 백신 지원 외엔 구체적인 백신 확보 성과가 없었다”면서 “한 달 전 미국을 방문해서 1억 회분 백신을 확보했던 일본 스가 총리의 성과와도 비교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 대행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서도 “한미 양국이 확고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는 점 외에는 구체적 실천 방안이 전혀 논의되지 못했다”면서 “획기적인 변화가 있는 것처럼 포장하는 건 사실과 다를 뿐만 아니라 자칫 북에 잘못된 기대를 갖게 함으로써 향후 협상 과정에서 북한에 발목이 잡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정상회담은 한마디로 문재인 정권의 협상력, 외교력의 부재를 드러낸 것이다. 성과 30에 실망 70의 회담”이라면서 “건국 이래 최고의 성과라고 호들갑 떠는 것은 과도한 견강부회”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실로만 따지면 외화내빈이었다. 4대 기업의 피 같은 돈 44조원 투자를 소리만 요란한 빈 수레와 맞바꾼 기대 이하의 성적표였다”며 “우리가 요구했던 백신 스와프가 성사되지 못하고 미국이 군사적 차원에서 필요했던 국군 장병 55만명 분의 백신을 얻는 것에 그친 것은 매우 아쉽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