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5:04
나경원, 연이어 ′특정 계파′ 저격… 김웅·이준석 ′발끈′
나경원, 연이어 ′특정 계파′ 저격… 김웅·이준석 ′발끈′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2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의원이 연일 ′특정 계파′를 언급하며 유승민계를 겨냥했다. 이에 대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반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계파론’을 띄운 나경원 전 의원이 재차 ‘특정 계파’를 언급하며 유승민계를 겨냥했다. 특정 계파가 당 대표가 될 경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당 밖의 인사들 영입이 불발될 것이란 지적이다. 이같은 발언에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반발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뽑을 당 대표에게 가장 중요한 과제는 단연 ‘정권교체’”라며 “그러기에 차기 당 대표는 그 어느 때보다 중립성, 공정성이 요구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정 계파에 속해있거나, 특정 주자를 두둔하는 것으로 오해받는 당 대표라면, 국민의힘은 모든 대선주자에게 신뢰를 주기 어렵다”며 “특히 우리당 밖에 있는 윤석열 총장, 안철수 대표 같은 분들이 선뜻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려 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가 ‘계파’를 지적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24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계파로부터) 완전히 자유롭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계파설을 띄웠다. 이어 그는 전날(25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후보자 비전발표회에서도 “특정 세력, 특정 지역을 대표하는 당 대표는 거침없는 확장이 어렵다”며 자신이 ‘무계파 정치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사실상 이 전 최고위원, 김 의원 등 당권 주자들을 겨냥한 셈이다.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들은 유 전 의원과 한 정당에서 활동하는 등 인연이 깊다. 이렇다 보니 정치권에선 이들의 뒷배에 유승민계의 지원이 있다거나, 이들이 당권을 잡아 유 전 의원의 대권 가도를 지원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연이은 계파 지적에 당사자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나경원 후보님, 존재하지도 않는 계파를 꺼내 후배들을 공격하고서 용광로 정치가 가능하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계파정치 주장은 이제 흉가에서 유령을 봤다는 주장과 같다”며 “두려움이 만든 허상”이라고 일침을 놨다.

이 전 최고위원은 나 전 의원이 ‘구 친박계’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맞불을 놨다.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구 친박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나경원 후보가 대표가 되면 윤석열 총장이 상당히 주저할 것 같다”고 비꼬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