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22:57
카드사도 오픈뱅킹 서비스 개시… “카드사 앱에서 은행 계좌 조회 가능”
카드사도 오픈뱅킹 서비스 개시… “카드사 앱에서 은행 계좌 조회 가능”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05.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31일)부터 카드업계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한다. /금융위원회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오늘(31일)부터 카드업계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한다. 

금융위원회는 31일부터 카드사들도 오픈뱅킹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우리카드를 시작으로 전업계 카드사에서 오는 9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주요 카드사 앱에서도 오픈뱅킹에 참여하는 금융회사들의 본인 계좌를 조회하고, 타 금융사 계좌로 출금을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주요 은행 앱에서는 월별 카드 청구금액과 결제 계좌번호 등 자신이 보유한 카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오프뱅킹 서비스 시행으로 카드사는 지급결제 외에 조회·이체 등 핵심 금융거래가 가능한 종합금융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또한 은행권도 제공된 카드 정보를 바탕으로 지출분석 등 새로운 고객서비스와 사업모델 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오픈뱅킹 서비스는 고객이 여러 금융회사 앱(App)을 설치할 필요 없이 하나의 은행, 상호금융, 저축은행, 증권사, 핀테크 앱(오픈뱅킹 참여기관 앱)만으로 모든 본인계좌를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일컫는다. 2019년 12월 서비스 출시 이후, 빠르게 시장에 안착 중이다. 5월 24일 기준 총 8,024만명의 가입자가 약 1억5,000개의 계좌를 오픈뱅킹 앱 등에 등록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향후 오픈뱅킹 참여업권 간 데이터 상호 개방 등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안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7월말부터는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정보까지 조회가 가능해진다. 금융당국은 이에 발맞춰 금융회사만 이용 가능한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핀테크 기업에도 추가 개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